LG유플러스, 5G MEC로 자율주행 로봇 실증

LG유플러스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 기반 5G 코어망 일체형 멀티 엑세스 에지 컴퓨팅(MEC)을 활용하는 자율주행 로봇을 실증했다고 14일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이고 초저지연을 구현하는 5G 핵심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기업고객에게 보안이 강화된 안정적 5G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코어망과 서비스를 일체형으로 제공하는 구축형 프라이빗 MEC에서 로봇을 실증했다.

MEC에 탑재된 자율 주행 엔진을 통해 LG전자 배송로봇들이 음료를 서빙하고 있다.

로봇이 배달, 호텔, 방역, 안내 등 다양한 업무에 활용되기 위해서는 가격과 전력소비량을 낮추는 것이 관건이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클라우드 로봇은 주로 LTE 이동통신을 통해 구현됐지만 높은 지연시간 때문에 즉각적인 위험감지와 장애물 회피 등 안정적인 주행이 어려웠다.

이번에 LG유플러스는 서울시 서초구 LG전자 R&D센터에서 AWS 클라우드 기반 5G 코어망과 LG전자의 로봇서비스를 통합 수용한 일체형 MEC를 통해 클라우드 로봇의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실증했다.

클라우드 로봇에는 LG전자가 개발한 5G 단독모드(SA) 산업용 단말이 장착됐다. 이 로봇은 건물벽이나 출입문 등 주변 환경을 측정해 지도를 생성하고 움직이는 장애물을 인지해 회피하는 등 주변 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했다.

MEC에는 클라우드 로봇의 주행엔진이 탑재돼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지원했다. 클라우드 로봇이 보내온 대용량의 영상 등 센서데이터는 실시간으로 MEC 플랫폼에 전송·처리됐으며 일반 로봇과 대등한 자율주행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연산량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었다. MEC에 탑재한 군집제어 알고리즘을 통해서는 다수의 로봇을 관제해 협동작업을 수행했다.

양사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비대면서비스가 확대될 산업에서 클라우드 로보틱스가 각광받을 것으로 보고 상용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배은옥 LG유플러스 클라우드기술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는 MEC 전국망 구축, 표준화 활동 등 인프라 구축은 물론 다양한 실증 사례를 발굴하며 MEC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이 기본 원칙으로 잡혀가는 시기에 MEC와 로봇의 결합이 병원, 호텔, 식당 등 다양한 장소에 도입돼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KT의 통신장애 대란…구현모 대표 "보상 방안 마련할 것" 공식 사과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발생하 전국적인 통신 장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또한 조속하게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거침없는 네이버 인증서, 1년 만에 10배 성장...'편리한 게 최고'

플랫폼과 결합한 인증 서비스가 거침없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네이버 인증서' 가입자 2000만명을 달성하며 이용자층을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 인증서,...

애플·구글, 구독경제 생태계 만든다...삼성전자도 OTT 협력으로 가능성 높아

구독경제 시장에 애플, 구글 등 글로벌 빅테크 업체까지 가세했다. 먼저 한국 시장 공략을 시작한 기업은 애플이다. 25일 애플은 자체 서비스인...

예술 작품 감동 더하는 'LG 올레드TV'

LG전자가 올레드(OLED) TV의 혁신기술을 알리기 위해 예술 분야와 협업하는 마케팅을 전개한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아트갤러리 '180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