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 콘텐츠로 시각장애인 교육격차 해소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 가정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 제작, U+tv 리모컨 AI음성검색 기능 업그레이드, 고객 참여형 도서 추천 프로그램 등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을 위한 CSR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을 위해 별도 제작한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는 백희나 작가의 '알사탕', 최숙희 작가의 '너는 기적이야' 등 인기 도서 142권을 포함한 점자 도서리스트와 리모콘 버튼 모양에 맞춘 점자 스티커로 구성돼 있다. 시각장애인 고객이 8일부터 고객센터(101)에 패키지를 신청하면 배송할 예정이다.

U+tv 리모컨 AI음성검색 기능도 강화했다. 음성인식을 고도화하는 한편 음성검색 이후 곧바로 재생화면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해 음성검색 결과화면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고객 참여형 도서추천 프로그램 '내책소(내가 아끼는 책을 소개합니다)'를 11월 말까지 진행한다. 내가 추천하는 도서의 정보를 목소리로 녹음해 시각장애인 고객에게 유튜브 링크를 문자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어린 자녀를 둔 부모 시각장애인 고객에게 특히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1회성 이벤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각장애인 고객과 연속성 있는 관계 구축과 소통이 중요하다”며 “단순히 상품만 지원하는 방식의 CSR 활동에서 벗어나 장애를 가진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서비스를 과감하게 개선하는 진정성 있는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