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50년 전세계 사업장 100% 재생에너지 전환

LG전자는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탄소배출 규제를 강화하는 세계 각국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제사회 재생에너지 전환 흐름에 맞추기 위함이다. 여러 국가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재생에너지 전환을 추진한다.

우선 북미법인은 올해 말까지 생산, 물류,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이후 2025년까지 해외 모든 생산법인은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해 국내외 전체 전기사용량 5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게 된다. 국내 사업장에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점진적으로 늘려 2030년과 2040년 재생에너지 전환율을 각각 60%, 90% 달성할 계획이다. 2050년에는 LG전자 모든 사업장에서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 상반기에 완공한 LG전자 북미법인 신사옥.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사용한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재생에너지 100% 전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효율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발전, 사용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인 REC(Renewable Energy Credit) 구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구매계약(PPA) △한국전력에 프리미엄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 프리미엄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적용한다.

실제 인도 노이다생산법인은 3.2MW(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도입했다. 법인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는 태양광 설비로 자체 생산하며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릴 계획이다. 또 해당 프로젝트를 유엔(UN) CDM(청정개발체제)사업으로 등록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CDM사업은 기업이 개발도상국에 기술과 자본을 투자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면 이를 기업 탄소배출량 감축목표 달성에 활용하도록 탄소배출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탄소배출권은 유엔에서 심사·평가해 발급한다.

박평구 LG전자 안전환경담당 전무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전환, 탄소중립 실현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2019년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 계획을 밝혔다. 이 계획은 2030년까지 글로벌 사업장에서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로 줄이는 동시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외부에서 탄소감축활동을 펼쳐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의미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