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헬로렌탈, 항바이러스 공기정화기 ‘헬로비전 에어로닥터’ 출시

집콕시대, 24시간 머무는 우리집 공기에 안심을 더해줄 특급 솔루션이 등장했다. 헬로렌탈이 자사 브랜드를 앞세워 세균∙바이러스까지 잡는 공기케어 시장에 진출, 공기청정만으론 불안했던 실내 ‘공기 질’ 개선에 나선 것.

LG헬로비전 헬로렌탈이 자사 브랜드 항바이러스 공기정화기 ‘헬로비전 에어로닥터’를 출시, 월 2만9900원(60개월 기준)에 렌털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공기청정은 물론 특허 받은 기술로 세균∙바이러스 제거까지 가능해져, 보다 안전한 집콕생활을 꿈꾸는 소비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헬로비전 에어로닥터’는 헬로렌탈이 음식물처리기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인 자체 제조(OEM) 상품이다. 코로나19 이후 집콕생활 장기화로 실내 ‘공기 질’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가운데, 일반 공기청정 기능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었던 기존 고객들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에 착안해 차별화된 항바이러스 공기정화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LG헬로비전 모델이 자사 브랜드 항바이러스 공기정화기 ‘헬로비전 에어로닥터’를 소개하고 있다.

금번 제품은 ‘공기청정’과 ‘항바이러스 케어’ 복합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 공기정화기다. 초미세먼지∙알레르기 걱정 없는 깨끗한 공기 생성은 물론, 유해 세균과 바이러스를 직접 분해∙제거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점이 특장점이다. ▲’UV LED 광촉매’ 모듈을 통한 항균∙항바이러스∙탈취 기능(특허 획득) ▲4단계 필터 공기청정 기능 ▲고객 편의 기능(리모컨 제어, 청정상태∙미세먼지 농도∙필터관리 시기 등 표기) ▲인테리어 친화적 디자인을 고루 갖췄다.

특히,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의 기술 이전을 거쳐 특허를 받은 ‘UV LED 광촉매’ 기술이 핵심적이다. 자외선을 받은 광촉매 표면에서 활성산소를 생성해 유기화합물을 분해∙제거하는 기술로써, 공인된 실험을 통해 공기 중 부유 세균(대장균∙녹농균 등)과 바이러스(박테리오파지 MS2)를 1시간 내 *99.9% 제거(아래 실험 결과 내용 참고)하는 효과가 입증됐다.

‘헬로비전 에어로닥터’는 집콕시대 일상방역 지름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실내 공기는 외부 공기보다 오염 가능성이 2~5배 높아, 오염 원인물질 원천 차단이 더욱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영유아∙노년 가정 등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노출에 민감한 일반가정은 물론, 병의원∙공공기관∙사무실 등 다중이용시설에도 적격이다.

LG헬로비전 측은 “해당 제품은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으나, 대면활동을 통한 감염 등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차원의 방역 노력은 지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객은 헬로렌탈샵(rental.lghellovision.net) 또는 고객센터(1688-8079)를 통해 가입신청이 가능하다. 월 렌털료는 2만9900원(60개월 기준)이며, 제휴카드(국민∙현대∙신한∙롯데∙하나) 최대 할인 시 월 99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전국 무료배송을 기본으로, ▲렌털기간 내 무상 A/S ▲필터 구입비 반값(헬로렌탈샵∙고객센터 한정) 서비스도 제공된다.

LG헬로비전 김연배 렌탈사업단장은 “집콕 장기화, 재택근무 정착으로 실내 ‘공기 질’ 관리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잡은 만큼, 금번 제품을 통해 고객 삶의 질이 한층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헬로렌탈은 코로나 시대 더욱 중요해진 ‘위생∙건강∙환경’ 중심 프리미엄 가전을 지속 선보이며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헬로비전 헬로렌탈은 2016년 공식 출범 이래 전국 케이블TV 고객 접점을 토대로 영업망을 구축하며 총 49개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을 서비스 중이다. 특히, 전통적 렌털제품(비데∙정수기 등)을 넘어 고객이 선호하는 고가의 일반가전 중심 차별화 시장을 공략, 출범 이후 작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이 70%를 웃도는 성과를 거뒀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