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클라우드, ‘2022년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사됐다

NHN Cloud가 '2022년 AI 바우처 지원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NHN Cloud)

NHN클라우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2022년 AI 바우처 지원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AI 바우처 지원 사업은 AI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수요기업이 공급기업의 AI 서비스를 구매 및 활용할 때 발생 비용의 최대 3억원을 바우처로 지급해주는 공공 지원 사업이다.

NHN클라우드 측은 “실생활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우수한 AI 기술 역량과 범용성을 인정받아 공급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기업 및 의료기관에 ▲AI Fashion ▲Face Recognition ▲Document Recognizer 등 세 가지 AI서비스 라인업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NHN클라우드에 따르면 AI Fashion은 상품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미지 내 속성정보를 분석해 유사한 이미지의 상품을 검색 및 추천해 주는 서비스다. 이미지만으로 상품 검색이 가능하며 유사한 이미지의 상품을 연이어 추천하여 사용자의 쇼핑몰 체류시간을 증가시킨다.

Face Recognition은 얼굴의 특징을 분석해 신원을 식별해 주는 서비스다. 얼굴 속성을 분석한 후 이를 암호화해 저장하고 수십만개의 얼굴 중에서 특정 얼굴을 검색/식별해 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주로 사옥에 방문하거나 컨퍼런스 등의 행사에 참여하는 고객들을 모니터링하거나 출입 관리 시스템으로 활용된다.

Document Recognizer는 문자 영역 대상을 인식하고 영역별 문자를 추출하는 광학 문자 인식 기능(OCR)이다. 사업자등록증, 신용카드, 자동차 번호판, 신분증 등을 구성하는 문자를 인식 및 추출해 기업 및 기관의 업무 자동화 시스템(RPA) 등 필요한 곳에 활용 가능하다. 신용카드의 경우, 양각형, 인쇄형, 가로/세로형 등 다양한 형태를 인식할 수 있다.

권경희 NHN클라우드 이사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NHN클라우드는 국내 AI 산업 활성화 및 디지털 전환 촉진에 기여하고 공급·수요 기업 간의 상생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며 “NHN클라우드가 일상 속 AI를 구현하고 국내 산업 전반에 AI 활용성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