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임직원 참여 캠페인 ‘리틀액션 시즌2’로 ESG 경영 나서

NHN은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리틀액션(Little Action) 시즌2’를 새롭게 시작하며, 첫 번째 활동으로 친환경 인식 제고를 위한 리필 스테이션 체험 행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사진=NHN)

NHN이 임직원과 함께 호흡하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ESG 경영에 적극 나선다.

NHN은 19일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리틀액션(Little Action) 시즌2’를 새롭게 시작하며, 첫 번째 활동으로 친환경 인식 제고를 위한 리필 스테이션 체험 행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리틀액션은 ‘작은 움직임이 큰 기쁨을 만든다’는 의미를 가지고,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다양한 친환경, 나눔 활동을 진행하는 NHN의 대표 ESG 캠페인이다. NHN은 지난 2019~2020년 사이 진행된 시즌1 행사에서도 헌혈, 안 입는 옷 기부, 점자 도서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친환경 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와 협업해 화장품, 바디용품 등의 내용물만 리필해 구매할 수 있는 리필 스테이션을 임직원들이 간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최근 환경 보호 목적 등의 이유로 뷰티 브랜드를 중심으로 리필 스테이션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리틀액션(Little Action) 시즌2’에 참여한 직원이 공병에 샴푸 등을 리필하고 있다. (사진=NHN)

NHN 측에 따르면 참가자들이 사용하지 않는 공병 지참시 샴푸, 바디워시, 주방세제 등 다양한 제품을 리필해 볼 수 있게 했으며, 이 과정에서 폐기물 저감 효과와 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생활지식을 함께 제공해 임직원들의 관심을 높였다. 또 이번 행사 기간 동안 1040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생수병(500ml 기준) 총 9360개 분량의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NHN 관계자는 “리필 스테이션에 대해 생소함을 느끼는 임직원들이 작은 첫 발을 내디딜 수 있게 도움을 주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하게 됐다”며 “임직원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친환경, 나눔 활동을 자연스레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틀액션(Little Action) 시즌2’ 현장. (사진=NHN)

한편 NHN은 지난 6월 친환경 경영의 체계적 실행을 위해 환경·에너지 경영방침을 수립한 데 이어, CEO 직속의 ESG환경에너지기술팀을 신설하고 다양한 국제 인증 취득을 준비하는 등 최근 환경 분야 ESG 경영을 전사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이밖에도 ▲사옥 내 스크린을 통한 에너지 사용 데이터 송출로 에너지 절감 유도 ▲사내카페 등 공용 공간 다회용품 도입 ▲쓰지 않는 업무용 물품 수거 및 재사용 등 회사와 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