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3분기 실적발표, 영업익 83억원… 전년比 70%↓

NHN이 2022년 3분기 실적을 8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0.3%가 감소한 83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전망치를 밑도는 실적에 대해 NHN 측은 3분기 영업비용 상승 등을 이유로 꼽았다.

NHN에 따르면 2022년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6%, 전 분기 대비로는 2.2% 상승한 5224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대비 59.7% 증가한 83억원, 당기순이익은 214억원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3분기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게임 부문은 웹보드 게임 매출 상승과 일본 모바일 게임의 선전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전 분기 대비 11.3% 증가한 1159억원을 기록했다.

NHN 측은 “특히 웹보드게임 매출은 개정된 게임법 시행 효과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8%, 전분기 대비 19% 증가하며 게임 매출 상승을 강력 견인했다”며 “그 중 모바일 웹보드 게임의 매출 또한 전년 동기 대비 64% 상승하며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높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한국사이버결제의 국내외 대형 가맹점 거래 증가와 페이코의 쿠폰사업 매출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9%, 전분기 대비 4.8% 상승한 2270억원으로 집계됐다.

NHN 3분기 실적 요약표.

커머스 부문은 중국 커머스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와 소비 심리 위축의 영향을 받았으나 미국의 NHN글로벌의 커미션 매출 증가 효과가 혼재, 전년 동기 대비 13.8%, 전 분기 대비 18.8% 감소한 663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CSP사업과 MSP사업이 모두 상승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4.5%, 전 분기 대비 3.3% 성장한 71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NHN클라우드를 포함한 CSP사업의 매출은 공공 부문 수주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7.1% 상승했으며, 일본 NHN테코러스가 이끄는 MSP사업도 전년 동기 대비 14.3% 성장한 가운데, 기술 부문 4분기 매출은 공공부문 특성이 반영돼 외형 확장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콘텐츠 부문은 북미와 유럽에서 긍정적 성과를 이끌어내고 있는 ‘포켓코믹스’의 선전과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NHN링크의 스포츠 티켓 판매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 전 분기 대비로는 2% 증가한 51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NHN은 지난 10월 1일 게임사업 조직을 본사로 합병한 이후, 국내 1위 웹보드 사업자를 넘어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글로벌 게임회사로 입지를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일본과 한국에서 입증한 매치쓰리 퍼즐 전문 역량을 웨스턴 시장으로 넓히고, ▲상반기 출시를 준비하는 ‘다키스트데이즈’를 필두로 미드코어 게임 라인업을 구축하는 한편,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 ‘마블슬롯’ 등 웹보드 및 소셜카지노 장르에 특화된 게임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NHN페이코는 페이 사업의 본질인 거래 규모 성장에 힘쓰는 한편, 자체 결제수단 ‘포인트 결제’와 광고 모델인 ‘쿠폰 사업’으로 수익성 개선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점진적인 일상 회복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페이코의 3분기 거래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2조5천억원을 기록했으며, 오프라인 결제 금액 또한 전년 동기 대비 45% 성장했다. 이 외에도 ‘캠퍼스존’과 B2B 서비스인 ‘기업복지솔루션’의 거래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2%, 111% 증가하고 페이코 포인트 결제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98%, 쿠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을 보이며 상승세를 견고히 다지고 있다.

이어 NHN클라우드는 2022년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서 현재까지 수요기관 기준 39%의 수주율을 기록했으며, 민간 시장에서도 법인 회원을 꾸준히 늘려가며 현재 고객사 4350곳을 확보했다. 앞으로 새롭게 MOU를 체결한 신한투자증권을 필두로 금융사에 대한 경험을 확장해 공공과 민간을 아우르는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올해 3분기는 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사업에서 전 분기 대비, 전년동기 대비 모두 성장하는 성과를 보여준 시기였다”며 “NHN은 본사 통합에 따라 강력한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은 게임 사업의 견고한 실적을 바탕으로 결제광고, 커머스, 기술, 콘텐츠 등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을 이끌고, 수익성 제고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테이지 대학생 웹소설 공모전 2022’ 개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자사의 무료 웹소설 자유연재 플랫폼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이하 스테이지)에서 ‘스테이지 대학생 웹소설 공모전 2022’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스테이지는...

여성 헬스케어 스타트업 모션랩스,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선정

여성 헬스케어 전문 기업 모션랩스가 신용보증기금(KODIT)으로부터 2022년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2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 펭귄’은 사업성과 기술력, 미래 성장성 등을...

비브스튜디오스 버추얼 스튜디오 ‘AR기술’ 구현된 ‘화려한 고척 스카이돔’

눈부신 초실감 영상기술과 함께 1만3000석의 고척 스카이돔을 환상의 버추얼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며 멜론뮤직어워드(MMA2022) 행사를 빛낸 비브스튜디오스가 화제다. 지난 26일 열린 MMA2022에서...

온다, ‘2023 K-관광 특수 극대화할 온라인 판매 전략’ 웨비나 개최

숙박 생태계 구축에 나서는 디지털 전문 기업 온다(ONDA)가 눈 앞으로 다가온 2023 K-관광 호황기를 맞아, 국내 호텔 및 숙박업 종사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