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AD, 애드테크 기업 '11시11분' 인수

NHN AD(대표 심도섭)가 애드테크 기업 ‘11시11분(대표 송영기)’을 인수하며 디지털 마케팅 기술 역량을 강화한다.

NHN AD는 11시11분의 지분 100%를 인수해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18일 밝혔다. NHN AD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기존 광고 대행을 넘어 애드테크 산업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NHN AD는 온라인 광고 분야에서 기술 개발부터 광고 대행까지 핵심 비즈니스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11시 11분은 마케팅 솔루션 및 온라인 광고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보유하며 애드테크 업계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주요 기술로는 ▲실시간 입찰(RTB) 기반의 광고 운영 플랫폼 ▲광고 키워드·영역 자동 매칭 AI ▲비정형 이용자 행동 분석 기술 ▲연관어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 등이 있다. 11시11분은 이러한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대형 오픈마켓, 온라인 쇼핑몰의 검색광고 플랫폼을 개발, 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마케팅 솔루션과 플랫폼을 통해 광고주 및 대행사의 광고 효율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NHN AD는 그동안 급변하는 광고 대행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과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사업을 확대해왔다. 그 일환으로 자체 개발 및 제휴를 통해 마케팅 솔루션과 광고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마케팅에 기술을 접목하는 시도를 이어왔다. 이번 인수를 통해 내부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하게 된 NHN AD는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선도적인 기술력을 앞세워 경쟁 우위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NHN AD는 향후 11시11분의 보유 기술들을 활용해 개별 광고주 맞춤형으로 솔루션을 고도화하며 광고 성과 향상을 지원할 예정이다.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광고 효율을 예측하고 최적화하는 신규 솔루션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매체를 보유한 고객사들이 새로운 광고 수익을 창출하고 안정적으로 광고 상품을 운영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사업을 확대한다.

심도섭 NHN AD 대표는 “NHN AD 의 마케팅 노하우와 고객 네트워크에 11시 11분의 기술력, 애드테크 사업 역량을 더해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 더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양사 시너지를 통해 광고주와 고객사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마케팅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영기 11시 11분 대표는 “10여 년간 애드테크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과 오랜 업력이 NHN AD의 마케팅 노하우와 만나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NHN AD와 함께 긴밀한 협업을 이어가면서 디지털 마케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