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톱10 '광주 AI 데이터센터', 정부가 지원하고 NHN이 운영한다

[AI 요약] 광주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는 국가가 예산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AI데이터센터로 세계 10위 안에 들 정도로 큰 규모의 규모를 가지고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구축으로 국가나 공공목적의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구축 중인 광주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는 국가가 예산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AI데이터센터다. 그 규모는 88.5PF(페타플롭스)로 세계 10위 안에 들 정도로 크다. 광주시 측은 "현재 우리나라 최대 규모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누리온5호기’(25.7PF) 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라고 강조한다. 페타플롭스는 1초에 1000조번 계산할 수 있는 성능이다.

AI데이터센터는 고성능컴퓨팅(HPC) 전용 대신 HPC와 GPU 클라우드 혼용방식을 채택했다. 기존 최대 규모의 누리온5호기는 HPC 전용이라 이번 광주 AI데이터센터와 비교되기도 한다. 언뜻 봐서는 HPC의 성능이 더 좋을 듯 하지만, 기업유치에는 오히려 좋지 않다. 누리온5호기가 주로 국가기관과 연구소 등의 공공 목적으로 활용되는 것을 보면 쉽게 이해가 간다. 광주 AI데이터센터는 GPU 클라우드와 HPC 혼용방식을 채택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 관계자는 "AI데이터센터 구축으로 광주시 AI 생태계 조성은 물론 기업유치, 산업육성,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데이터센터 88.5PF 중 20PF는 HPC전용으로 구축해 국가나 공공목적의 연구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나머지 68.5PF는 민간부문에서 새로운 기술, 상품, 서비스 등을 개발하는데 활용한다.

일각에서는 광주 AI데이터센터를 민간 사업자인 NHN이 운영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기도 한다. 대규모 데이터센터의 운영 주체가 광주시 등 정부에서 맡는 것이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목적에 타당하지 않느냐는 질문이다.

이에 대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연간 백억원 단위의 전기세와 운영비 등이 들어가는데 국가나 우리 광주시가 계속 부담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민간부문의 창의성, 유연성, 경쟁력을 활용해 실시간 진보하고 있는 AI기술에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간기업에 위탁 했다"고 설명했다.

지속가능성과 효율성 확보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음을 강조한 것이다.

한편, 광주 AI데이터센터 운영사업자로는 NHN이 선정됐다.  AI데이터센터는 광주광역시 AI 집적단지 내 핵심시설로, 데이터센터 설립 위치리는 광주 첨단 3지구로 이달 착공해 내년에 준공된다. 사업비는 약 923억 원, 여기에 NHN이 2100억 원 가량을 추가 투자한다. 예상 준공 완료 시점은 2022년이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나는 팔 하나 더 달린 사이보그···'멀티 태스킹' 거뜬히

사람에게 두 개의 팔 외에 또다른 팔이 있다면 좀더 편할 수도 있다. 일상생활에서 멀티 태스킹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팔이...

[디지털 마케팅]③ 30년 전부터 디지털 마케팅이 시작된 나라, 영국

[AI 요약] 유럽의 디지털 강국, 유튜브가 강세를 보이는 영국은 24세 이상 인구의 85% 이상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가정용 인터넷 보급률은...

닐슨 vs 컴스코어...OTT 시대, 시청률 조사도 치열한 경쟁

공중파 TV 방송을 보는 시간과 넷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시간의 차이는? 세대별로 다르겠지만 코로나19 이후 OTT 시청...

특금법 신호탄으로 시작된 가상자산 제도권 편입...향후 과제는?

[AI 요약] 25일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추석 휴가가 끝난 직후 가상자산 거래소를 비롯한 업계는 뒤숭숭한 분위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