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美 조비 손잡고 UAM 사업 본격화… 2025년 '에어택시' 시대 연다

[AI요약] SK텔레콤이 글로벌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이하 조비)과 전략적 업무 협약(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을 맺고 오는 2025년 에어택시 상용화를 위한 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이미 지난해 말 CEO 직속 UAM 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발족, 연구를진행하고 있으며 정부가 주도하는 ‘UAM 원팀 코리아’의 일원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조비와의 협력은 SK텔레콤의 UAM 사업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영상(오른쪽) SK텔레콤 대표와 조벤 비버트 조비 에비에이션 CEO가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지난 7일 SK텔레콤은 미국에서 손꼽히는 UAM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과 손잡고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은 사실을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글로벌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이하 조비)과 전략적 업무 협약(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을 맺고 오는 2025년 에어택시 상용화를 위한 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이번 조비와의 전략적 업무 협약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이동통신 및 T맵 플랫폼과 조비의 에어택시 실증경험을 융합하는 형태다.

조비는 UAM에 활용되는 수직이착륙비행체(eVTOL)의 최장 비행 기록을 보유한 기업으로 미국 연방항공국(FAA)의 상업 비행용 허가인 G-1 인증을 획득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UAM 사업 정기 협의체 결성

UAM 사업에서 SK텔레콤이 지향하는 ‘메타 커텍티비티’는 지상에서 제공하던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 범위를 하늘로 확장해 공간 제약을 초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이미 지난해 말 CEO 직속 UAM 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발족,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부가 주도하는 ‘UAM 원팀 코리아’의 일원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조비와의 협력은 SK텔레콤의 UAM 사업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전략적 업무 협약 내용 중에 주목할 부분은 양사 최고경영자(CEO)가 주도하는 UAM 사업 정기 협의체다.

유영상 SK텔레콤 CEO는 "UAM, 자율주행, 로봇을 중심으로 발전하는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톱 플레이어들과 초협력이 필수적"이라며 "SK텔레콤 기술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미래 UAM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벤 비버트 조비 에비에이션 CEO는 "첨단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운영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춘 SK텔레콤과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4200만 도시인구가 생활하는 대한민국에서 UAM이 생활 일부로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체·서비스 결합된 MaaS 전 분야 협력

SK텔레콤은 조비가 보유한 미항공우주국(NASA) 실증 테스트 경험을 공유해 내년으로 예정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 실증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미지=SK텔레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기체 및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MaaS) 전 분야에 걸친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한 UAM 생태계를 공동으로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조비가 보유한 미항공우주국(NASA) 실증 테스트 경험을 공유해 내년으로 예정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 실증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영상 SK텔레콤 CEO 등 주요 임원들은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에 위치한 조비 생산시설을 방문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는 오는 2025년 UAM 최초 상용화를 준비하는 상황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안전성 검증 △적정 안전기준 마련 △업계 시험 및 실증 지원 등을 위한 그랜드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UAM 사업을 추진하는 여러 기업 중에서도 SK텔레콤은 통신, 자율주행, 정밀측위, 보안 등에서 쌓은 역량이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조비가 개발 중인 4인승 UAM 기체 S4 모델은 한 번 충전에 4명의 승객을 태우고 240㎞를 운항할 수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320㎞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조비의 기체개발역량이 SK텔레콤의 ICT 인프라와 융합될 시 발생할 시너지는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