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적분할, 존속법인 'SK텔레콤'·신설투자법인명은 'SK스퀘어'…11월 공식 출범

SK텔레콤의 인적분할로 존속법인 'SK텔레콤'과 신설투자법인 'SK스퀘어'가 오는 11월 공식 출범한다.

17일 SK텔레콤은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투자회사의 사명을 SK스퀘어(SK Square)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존속법인의 사명은 SK텔레콤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오는 10월 12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인적분할 계획을 최종 확정한다. 이후 분할기일인 11월1일 존속회사 SK텔레콤과 신설회사 SK스퀘어를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신설법인 사명 SK스퀘어에는 사업 재편을 통해 반도체와 ICT 산업에서 투자와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미래를 향한 자신감과 의지를 담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퀘어(Square)'는 광장, 제곱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

SK텔레콤의 인적분할로 신설되는 투자법인 SK스퀘어의 CI(기업이미지).

"SK스퀘어, 반도체 ICT 영역서 2025년 75조원 규모로 성장시킬 것"

박정호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는 펜데믹 이후 가속되고 있는 변화와 위기를 극복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와 미래 성장 동력 확보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당부했다.

SK스퀘어는 반도체 ICT 영역에서 이와 같은 전략을 기반으로 ▲적극적 투자와 M&A ▲뉴 ICT 포트폴리오 성장 ▲새로운 미래성장동력 창출 등을 통해 순자산가치(NAV)를 2025년에는 현재의 세 배인 75조 원 규모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우선 반도체 분야에서 공격적인 투자 및 인수합병(M&A) 추진 등을 통해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를 높이고 정부와 민간이 함께 추진중인 K반도체 벨트 조성에 힘을 쏟아 반도체 강국의 위상을 강화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앱마켓(원스토어), 커머스(11번가), 융합보안(ADT캡스),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 등 다양한 뉴ICT 영역에서도 선제적 투자와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초협력을 통해 포트폴리오 강화를 지속 이끌며 성장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밖에 양자암호,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 미디어 콘텐츠 등 고성장 미래혁신기술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출한 수익은 다시 연구개발(R&D)에 재투자하는 미래기술 사업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박정호 CEO는 오는 10월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11월 공식 출범하는 SK스퀘어 CEO로 선임될 예정이다.

박 CEO는 “새롭게 출범하는 SK스퀘어는 글로벌 ICT 투자전문기업으로 도약해 반도체 등 미래 핵심산업을 진흥하고 생태계 활성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위한 '파워 E1080' 서버 출시

IBM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 '파워 E1080' 서버 등을 15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품은 최신 칩인 파워10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컨테이너...

1GB 동영상 10초만에 '업로드'…삼성전자 5G 최고기록

삼성전자가 5G 업로드 속도에서 세계 최고 기록을 세웠다. 15일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플라노에서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 무선 통신 기술 기업...

'발주 메일' 위장해 포털 계정탈취 시도 피싱공격 주의

기업 및 기관의 4분기 예산집행이 시작되는 가운데, 구매 발주로 위장한 피싱 공격이 발견됐다. 안랩은 최근 구매 발주 내용을 위장해 포털...

삼성SDS, '홈IoT 사업' 직방에 매각 추진

삼성SDS가 자사의 홈 IoT(사물인터넷) 사업을 부동산 플랫폼 업체 직방에 매각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S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임직원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