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소형 지진감지센서 전국 8000여곳으로 확대

SK텔레콤은 기상청, 경북대학교와 대한민국의 지진대응체계 고도화를 목표로 소방청, 우정사업본부, 해양경찰청 등 전국 단위의 인프라를 갖춘 공공기관들과 손잡고 소형 지진감지센서 설치 규모를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과 기상청, 경북대 초연결융합기술연구소는 지난해 전국의 SK테렐콤 기지국과 대리점 등 3000여 곳에 설치했던 소형 지진감지센서를 연말까지 전국 8000곳으로 확대 설치하게 된다.

소형 지진감지센서는 기상청의 정밀 센서와 달리 중규모 이상 지진의 진앙지 인근 진동만 감지할 수 있어 조밀한 관측망이 요구된다. SK텔레콤은 기존 설치 규모의 2.7배에 달하는 이번 센서 확대 구축을 마치면 10㎢당 3~4개의 센서가 설치돼 전국 단위의 지진 감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소방관들이 중부소방서 회현119안전센터에 감지센서를 설치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우정사업본부와 해양경찰청과의 협력으로 추가 구축 5000여 곳 가운데 이미 2200곳 이상에 소형 지진감지센서를 설치했다. 우본의 경우 전국의 시 단위 총괄국과 동 단위 창구국 등 1600여 우체국에 1900여 개의 센서를, 해양경찰청의 경우 해안가 인근의 파출소 및 출장소 330여 곳에 센서를 설치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소방청과 전국 각지에 위치한 119안전센터 및 지역대 2,600여 곳에 소형 지진센서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기상청은 소형 지진감지센서를 통해 확보한 진동 데이터를 기상청의 전국 정밀지진관측소 338곳의 관측 자료와 비교해 지진 분석 성능을 검증하고 있으며 지진정보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을지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박순천 기상청 지진화산연구과장은 "통신 인프라와 전국 곳곳에 위치한 공공기관을 기반으로 확보하는 지진동 빅데이터는 향후 관련 기술의 개발 및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명순 SK텔레콤 인프라밸류 혁신 그룹장은 "앞으로도 통신사가 보유 중인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지속적이고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