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치매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위한 웨어러블 '스마트지킴이2' 출시

SK텔레콤은 치매어르신이나 발달장애인, 미취학 아동 등 취약계층의 안전한 돌봄을 위해 IoT(사물인터넷) 기반 웨어러블 위치확인 장비 '스마트지킴이2'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지킴이2'는 지난 2019년 SK텔레콤이 출시한 스마트지킴이의 후속 기기로, IoT 기기의 핵심인 위치 확인 기능이 강화됐다. SK텔레콤은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LTE Cat.M1과 GPS, 무선랜을 동시에 활용하는 '복합 측위 시스템'을 '스마트지킴이2'에 적용해 실내?외 제약 없는 위치 확인이 가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보호자는 '스마트지킴이2'의 전용 앱에서 착용자의 활동 권역을 설정할 수 있으며, 착용자가 이를 벗어날 경우 이에 대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필요 시 여러 명에게 착용자 위치 정보의 공유도 가능하다. 또 보호자가 착용자의 위치를 확인할 때 측위 방식 등을 고려한 오차 범위 정보를 제공한다.

SK텔레콤 모델이 '스마트지킴이2'를 활용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이 밖에도 '스마트지킴이2'는 심박수나 산소포화도, 활동량(걸음 수), 수면건강상태(수면혈중 산소포화도) 등의 건강정보와 착용자의 안전을 위한 낙상감지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보호자는 착용자의 상황이 좋지 않다고 판단할 경우 "걱정됩니다. 전화주세요" 등의 간단한 긴급 메시지를 착용자에게 보낼 수 있으며, 착용자는 기기의 SOS 응급호출 버튼을 눌러 빠르게 보호자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스마트지킴이2'는 IP68등급의 방진방수 및 과열감지?자동차단 기능을 지원하며 일상생활에 부담을 주지 않는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됐다. 배터리 잔량은 상시 모니터링 가능하며 1회 충전으로 2~3일 정도 사용 가능하다

한편, '스마트지킴이2'는 상용화에 맞춰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센터장 김민경, 이하 울산발달센터)를 통해 울산시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 30여명에게 제공된다. SK텔레콤과 울산발달센터는 향후 '스마트지킴이2'를 지급 받은 발달장애인의 실종예방을 위해 보호자와 착용자의 요청 또는 동의를 받아 시청이나 보건소와 '스마트지킴이2'를 연계하는 형태의 모니터링 서비스 개발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신용식 SK텔레콤 IoT CO장은 "기존 스마트지킴이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스마트지킴이2'를 선보이게 됐다"며 "SKT의 첨단 ICT를 활용해 취약계층의 안전을 돌보며 ESG 경영 실천의 좋은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KT의 통신장애 대란…구현모 대표 "보상 방안 마련할 것" 공식 사과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발생하 전국적인 통신 장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또한 조속하게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거침없는 네이버 인증서, 1년 만에 10배 성장...'편리한 게 최고'

플랫폼과 결합한 인증 서비스가 거침없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네이버 인증서' 가입자 2000만명을 달성하며 이용자층을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 인증서,...

애플·구글, 구독경제 생태계 만든다...삼성전자도 OTT 협력으로 가능성 높아

구독경제 시장에 애플, 구글 등 글로벌 빅테크 업체까지 가세했다. 먼저 한국 시장 공략을 시작한 기업은 애플이다. 25일 애플은 자체 서비스인...

예술 작품 감동 더하는 'LG 올레드TV'

LG전자가 올레드(OLED) TV의 혁신기술을 알리기 위해 예술 분야와 협업하는 마케팅을 전개한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아트갤러리 '180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