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포스코, "로봇·AI로 산업안전 지킨다"

SK텔레콤이 포스코와 인공지능(AI) 기반 산업안전·품질검사 분야 협력을 위해 손 잡았다.

29일 SK텔레콤은 포스코와 ‘산업안전 및 품질검사 AI솔루션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2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산업안전 분야에서 자율주행 로봇, 드론을 활용해 작업장 내 방역을 하거나 위험, 이상징후를 탐지하는 기술·솔루션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17일 자율주행 방역로봇 ‘키미(Keemi)’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구축하고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구축, 시범운행 중인 자율주행 방역로봇 ‘키미’ (사진=SK텔레콤)

또 두 회사는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유해가스에 의한 작업자 인명손실을 줄이기 위한 솔루션 개발에도 협력한다.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은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야구공 크기 만한 유해가스 감지기다. 작업자가 작업을 개시하기 전 밀폐된 공간에 던져 넣으면 질소 등 유해가스를 탐지할 수 있다.

또한 통신망을 통해 스마트폰 등에서 사전에 위험 수치를 확인할 수 있어 제조 영역뿐 아니라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인명사고 등 안전사고를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SK 그룹내 주요 제조 계열사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AI 기반 품질검사 분야에서 각 사의 솔루션을 상호 적용하고 공동 사업화를 위해 적극 협력한다. SK텔레콤이 보유한 ‘AE 센서 솔루션’은 소리, 영상 등의 각종 정보를 기반으로 딥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상품 불량 정도를 판정하는 AI 품질 검사 솔루션으로, 두 회사는 이를 포스코의 생산 과정에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포스코가 보유한 딥러닝 기반 AI 품질검사 솔루션인 스마트 SDD(Surface Defect Detector)는 독립 사업화를 검토 중인 자체 기술로 SK텔레콤 함께 공동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포스코 김기수 공정엔지니어링연구소장은 “각 영역별 필요에 의해 개발된 기술이 다른 영역의 기술과 만나 고도화되고 또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정말 보람된 일이다”라며 “이번 협력으로 산업 현장이 보다 안전해지고, 나아가 대한민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최낙훈 스마트 팩토리 CO(컴퍼니)장은 “이번 협력은 SK텔레콤의 AI 역량과 제조 분야의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포스코의 현장중심 기술·솔루션 역량이 만나 협업하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