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8주간의 '대학생 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 성료

SK텔레콤은 여름방학 기간을 활용해 25명의 대학생을 상대로 진행한 근무형 인턴십 'T-WorX(티웍스)' 프로그램을 마쳤다고 2일 발표했다.

대학생 인턴사원들은 수료식에서 총 8주 동안 진행된 인턴십을 마무리하며 본인들의 연구 과제를 발표했다. 발표에서는 ▲영상 통화 솔루션 '미더스'에 가상공간에서 대화를 나누는 기능을 구현하는 개발 아이디어 ▲'티맵 대중교통'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개선 방안 ▲이동전화의 무선 신호를 측정하는 방식에 대한 조사결과 등의 의견과 제안이 이어졌다.

또한 수료식에는 'T-WorX'를 거쳐 올해 SKT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선배가 참석해, 인턴십을 마치고 캠퍼스로 돌아가는 후배들에게 남은 학업과 진로에 대한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T-WorX'에 참여한 전체 인턴 사원들에게 진행 업무 및 과제 요약, 인턴십 기간을 함께한 멘토의 격려와 조언이 담긴 리포트를 작성해 송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대학생들에게 기업의 실제 업무 체험을 통해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높은 성장 가능성을 가진 인재들을 지원하기 위해 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 'T-WorX'를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인턴사원들의 전공과 직무를 고려해 부서에 배치하고, 관련 부서의 사업과 관련된 기획 및 개발 과제를 수행하도록 했다. 올해는 언택트 환경을 감안해 재택근무 중심으로 운영된 가운데, 대학생 인턴들의 온라인 솔루션 활용이 돋보였다. 사업 실무를 담당하는 멘토들도 수시로 조언하며 프로그램에 활발하게 참여했다.

인턴사원들은 '이프랜드' 기반 메타버스 미팅, '미더스'를 통한 영상 회의, 랜선 회식 등 SK텔레콤의의 온라인 솔루션을 통해 언택트 상황 속에서 본인의 수행 과제를 추진했다.

신상규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T-WorX 인턴십 과정이 학생들에게는 성장의 계기, SK텔레콤에게는 더 젊고 창의적인 기업으로 혁신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보다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