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놀이터’ 트위터, 주 이용자의 59%가 일 10회 이상 방문

밀레니얼 세대(만 25~39세)보다 Z세대(만 15~24세)가 트위터를 더 많이 이용하고 있으며, Z세대에서 트위터 접속 빈도와 이용 시간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헤비 유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1일 트위터코리아가 발표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Z세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주 이용자의 SNS 이용 행태와 인식조사 보고서에 나타난 것으로, 트위터 이용자 특성이 담긴 SNS 주 이용자별 이용 행태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의 만 15~24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한 정량 조사와 수도권 거주 만 19~24세 남녀 20명을 대상으로 한 정성 조사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자는 모두 각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람들로 선정됐다.

SNS 주 이용자별 접속 빈도, 이용 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트위터 이용자의 접속 빈도와 이용 시간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접속 빈도와 시간은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순이었다.

60%에 달하는 트위터 주 이용자가 하루 10회 이상 트위터에 접속하고 있으며, 48.5%가 일 3시간 이상 트위터를 이용하고 있었다. 특히 트위터 헤비 유저(트위터 이용 시간 상위 33.3%)와 헤비 업로더(일평균 트윗양 3~5회 이상)의 향후 트위터 이용 의향은 각각 96.6%, 96.2%에 달했다.

이들이 SNS를 이용하는 목적으로는 정보탐색, 순간 공유, 메신저 등이 확인됐다. 트위터를 통해 방송이나 사진, 기사 등 특정 관심사에 깊이 파고들거나 다양한 이슈, 유머, 생활 정보 등의 콘텐츠를 확인하고 있었으며, 짧은 텍스트와 익명성을 기반으로 일상의 순간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었다.

또 트위터 이용자는 트위터를 “내가 원하는 걸 원하는 만큼 드러내며 노는 나만의 방”이라고 표현했으며, 생각과 감정을 부담 없이 남기는 자유로움, 취향과 취미를 깊이 파고들 수 있는 즐거움이라는 감정을 느끼고 있었다. 각 SNS 사용자별 최근 6개월 내 영상 콘텐츠 소비 관련 활동 경험을 묻는 질문에서는 트위터 주 이용자들이 SNS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 시청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청자 후기 검색(59.5%)’, ‘실시간 감상 업로드(59%)’, ‘재편집 영상 시청(57.2%)’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트위터 유저의 영상 콘텐츠 소비 경험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SNS 주 이용자별 소비 행동 및 성향과 관련한 질문에서 트위터는 광고 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공간으로 인식되고 있었으며, 다수의 이용자가 트위터를 구매 전 정보 탐색 채널로 이용하고 있었다. 75%의 트위터 이용자가 구매 전 트위터 검색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주로 ‘키워드 검색’을 통해 긍정적 후기나 부정적 후기 등 경험자의 솔직한 리뷰를 탐색한다고 응답했다.

제품 및 서비스 구매 후기 작성 경험도 57.5%로 높은 편으로 확인됐다. ‘구매 인증(80.8%)’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추천 글이나 객관적 의견을 담은 트윗도 활발한 편이다. 제품·서비스 관련 게시물 접촉 및 구매 경험을 묻는 질문과 관련해 트위터 이용자는 개인 작가나 창작자 계정 게시물 접촉 후 구매율이 41.5%로 SNS 계정 중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Z세대의 특징이 트위터의 ‘관심사 기반’이라는 특성을 만나 취향·취미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일반인·친구·지인 계정(33.5%) 접촉 후 구매율이 높았으며, 이 수치도 타 SNS 계정과 비교해 가장 높았다. 객관적 후기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것으로 설명된다.

이 밖에 트위터 주 이용자의 63.8%는 개인 작가나 창작자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으며, 취향을 기반으로 한 트친(트위터 친구)으로 여기고 있다. 특히 다른 쇼핑몰이나 SNS에서 동일 제품을 판매해도 트위터가 원조라는 인식과 신뢰도가 높아 창작자에 대한 응원과 지지로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장지성 연구원은 “트위터는 개성 강한 Z세대에게 중독성이 강한 SNS 플랫폼으로, 다른 SNS 유저보다 더욱 활동적인 유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며 “제품이나 서비스를 소비할 때도 트위터 플랫폼의 신뢰가 바탕이 돼 구매 결정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으며, 트위터 내 광고는 하나의 콘텐츠로 바라보는 경향이 강했다. Z세대가 타깃인 브랜드 마케터라면 눈 여겨봐야 할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 만 15-39세 남녀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Z세대의 4명 중 1명(23.6%)은 SNS를 평일에 하루 평균 3시간 이상 이용하는 헤비 유저로 나타났으며, Z세대가 SNS 게시물을 더 적극적으로 탐색하고 반응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트위터 이용자의 경우, 타인의 게시물에 마음 표시(56.8%), 댓글 확인(36.5%)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특히 공유(32.4%)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트위터는 현실 관계와 무관한 ‘트친(트위터 내 친구)’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누는 것이 특징으로, 같은 관심사를 가진 트위터 이용자와 관계를 형성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다정 기자

yoodj92@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디즈니+'와 공식 제휴 체결한 LGU+ 'IPTV·케이블TV 독점 제휴'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디즈니플러스)다. LG유플러스가 글로벌OTT와 손을 맞잡고 미디어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SK텔레콤, '일과시간 외 데이터 무제한' 군장병 요금 45% 할인

SK텔레콤은 국군의 날을 맞아 내달 1일부터 현역 군 장병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히어로 할인제도'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0히어로 할인제도'는 SK텔레콤...

LG전자, '안내 로봇' 신제품 출시…코엑스몰에서 시범운영

LG전자가 안내로봇 ‘LG 클로이 가이드봇(LG CLOi GuideBot)’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와 WTC Seoul(더블유티씨서울)은 내달부터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코엑스몰에 신제품 2대를 배치하고...

아이폰 충전기는 왜 달라야 해?…EU, "애플, 표준 USB-C 포트 충전기 써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충전기로도 애플 아이폰을 충전할 수 있는 날이 2년 후에 올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이 소비자 편의와 권리를 위해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