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검색'으로 구글에 도전장 낸 네이버, 편한 쪽이 이긴다

[AI 요약] 네이버가 이미지 검색 기능을 출시했다. 스마트 렌즈를 통해 이미지를 입력하면 원하는 개념을 바로 찾을 수 있고, 쇼핑 렌즈로 어떤 물건을 찍으면, 비슷한 물건의 쇼핑 정보와 유사한 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가장 10년 전부터 구글이 먼저 시작한 서비스로, 1, 3가지로 차이에 따른 이용자 분화도 일어날 것이다.


네이버가 이미지 검색 분야 구글의 야성에 도전한다. 네이버가 이미지 검색 기능을 출시했다.

길을 걷다 예쁘게 피어 있는 꽃을 발견하거나 이름을 알고 싶은데 검색하기 애매한 상황. 이런 상황에 네이버 스마트 렌즈를 통해 이미지 자체로 검색이 가능하다.

패션, 인테리어, 잡화, 식물 등을 검색할 때 구체적인 단어로 표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여러 차례 다양한 검색어를 입력해야 한다.

하지만, 네이버 스마트 렌즈를 통해 이미지를 입력하면 원하는 개념을 바로 찾을 수 있다.

또 쇼핑 렌즈를 통해 어떤 물건을 찍으면, 그와 비슷한 물건의 쇼핑 정보를 네이버 스토어로 제공한다. 자기가 구매하고 싶은 물건을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문자인식은 외국어 번역할 때 유용한 기능이다.

모르는 단어를 비추면 해당 단어를 인식하고 번역까지 도와준다. 또한, 와인라벨을 촬영하면 평점과 랭킹,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로 검색할 시 검색결과로 제공된 이미지를 토대로 추측한 키워드, 추측한 대상에 대한 사전 또는 콘텐츠 정보, 유사한 이미지 및 이미지를 포함하는 웹페이지, 유사한 상품 이미지 및 상품정보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이러한 이미지 검색이 가능해졌다.

 

이런 이미지 검색은 약 10년 전부터 구글이 먼저 시작한 서비스이기도 하다. 구글 이미지 검색도 사진 파일을 업로드하면 해당 사진의 정보나 웹 페이지를 검색해준다.

구글 모바일 서비스의 경우 카메라 모양의 아이콘을 눌러 이미지를 첨부하면  검색 결과가 나온다.

예를 들어 선풍기를 찍어 이미지 검색한다면 비슷한 상품을 파는 상점의 정보부터 해당 제품의 가격까지 모두 알려준다. 그외에도 꽃, 음식, 인물, 상점, 잡화 등 여러 분야를 이미지 검색으로 찾을 수 있다.

향후 양사의 검색 기능에 차이에 따른 이용자 분화도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유다정 기자

yoodj92@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카카오의 성공은 카카오의 실패를 예견한다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 정확하게 2010년 3월 18일 카카오는 핵심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출시했다. 당시 카카오톡에 대한 인식은 지금처럼 디지털 메시지가...

멕시코 백화점 컴퓨터 판매대 누비는 로봇, 환영인사부터 구매상담까지 척척

멕시코 백화점 체인 브랜드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El Palacio de Hierro)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화제다.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는...

'갤폴드HW+아이패드SW'…구글 폴더블폰으로 삼성·애플 동시 저격?!

조만간 삼성 갤럭시 Z 폴드3처럼 접혀 당신 주머니 속에 들어갈 아이패드가 등장한다? ‘픽셀’이란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소개해 오던 구글이 조만간 2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