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마지막 공중전화가 사라지다

철거되는 뉴욕시 마지막 공중전화 부스 (사진=CNBC)

지난 5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가 마지막 남은 공중전화 부스를 없앴다. 뉴욕시는 공중전화 부스를 철거하는 대신 무료 전화와 와이파이(WiFi) 무선 인터넷 중계기, 스마트폰 충전기 같은 대중 서비스를 제공하는 LinkNYC 키오스크를 설치하고 있다.

뉴욕시의 공중전화 철거로 한 시대가 마감했다. 한때 대도시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공중전화 부스는 휴대폰의 등장과 보급으로 쓰임새를 다했다. 더이상 공중전화를 사용하는 시민이 사라지자 뉴욕시는 기존 공중전화 부스를 철거하고 새로운 수단으로 교체하려는 시도를 지난 2014년부터 시작했다.

LinkNYC 키오스크는 민간 서비스업체인 시티브리지(CityBridge)가 운영한다. 2015년부터 설치된 LinkNYC 키오스크는 공중전화를 대신해 무료 인터넷 전화와 WiFi, 스마트폰 충전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2년 5월 기준으로 뉴욕시 전역에 약 2000개가 설치됐다.

뉴욕시는 "말과 마차에서 자동차로, 그리고 자동차가 비행기로 전환된 것처럼 전화도 공중전화에서 스마트폰으로 와이파이 키오스크로 진화했다.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급변하는 일상 통신 요구를 충족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의 7번가와 50번가 근처에 자리 잡았던 마지막 뉴욕시 공중전화 부스는 해체되지 않고 뉴욕시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미국 뉴욕시와 달리 국내에서는 여전히 공중전화 부스가 쓰인다. 실질적인 쓰임새는 다했지만,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국민의 통신 접근권을 보장한다는 취지로 공중전화가 유지되고 있다. 관리를 맡은 KT링커스가 임의로 철거하지 못한다.

북촌 풍문여고 앞 안심부스 1호점 (사진=서울시)

2020년 말 기준으로 전국에 남아있는 공중전화 부스 수는 3만4000대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서울시 등 지자체를 중심으로 기존 공중전화 부스를 '안심부스'로 새롭게 꾸미고 있다. 2015년 1호 부스가 설치된 안심부스는 공중전화를 그대로 유지한 채 CCTV가 설최딘 긴급 치안 대피소 역할을 한다. 장소에 따라 현금인출기(ATM)나 무료 와이파이 중계기, 스마트폰 충전도 가능하다.

최근에는 공중전화 부스를 전기차 충전소,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갖춘 응급처치소로 꾸미는 사례도 나온다. 실제 안심부스를 이용해 응급상황에서 생명을 구한 사례도 생기고 있다. (수량은 줄어들겠지만) 미국 뉴욕시와 달리 서울시에서는 당분간 공중전화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을 전망이다.

5시35분

cookinpapa@kakao.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가상, 증강 현실을 넘어 확장 현실이 열린다!

한국IDC가 발간한 ‘글로벌 VR·AR 지출 가이드’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일본 제외)의 VR·AR 지출이 연평균 성장률 42.4%를 기록하며 2026년 166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뉴스젤리 UI/UX 기획자가 이야기하는 사용자 리서치 방법

데이터 시각화 대시보드 기획 실무에 바로 적용하는 사용자 리서치 방법!

유저는 어떤 방식으로 탐색할까?

라이프스타일을 기준으로 탐색 화면을 개선하자

끊임없는 공포 콘텐츠 인기 - 구독자 218만의 디바제시카

창작자의 감성과 함께 냉철한 사업자적인 자질도 갖추고 있었던 것이 콘텐츠 시장의 급격한 변화에도 그녀가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