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웹툰의 새 이름, '카카오웹툰' 론칭

1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새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웹툰'이 출시됐다.

카카오웹툰은 '다음웹툰' 서비스의 확장으로, 기존 '다음웹툰'과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인 웹툰이 제공될 예정이다. 다만, '카카오페이지' 서비스는 별도로 제동된다.

지난 2002년 시작된 '다음웹툰'은 지금은 카카오에 인수된 '미디어 다음'의 '만화속세상' 서비스로 시작됐다. 웹툰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인터넷 만화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용자를 확보한 '다음웹툰'은 콘텐츠 유료화의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받으며 성장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새롭게 론칭한 '카카오웹툰' 서비스를 통해 매년 30% 이상 성장세를 보이는 웹툰 · 웹소설 산업에 주도권을 가져가는 한편, IP 확보를 통해 영화 제작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카카오웹툰 서비스는 사용자 경험 극대화에 중점을 맞춰 개편됐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측은 IPX, 즉 지적재산권의 경험이라는 테마를 강조했다. 이는 같은 콘텐츠여도 카카오웹툰 서비스를 통해 다르게 제공하겠다는 것. 예를 들어, 서비스 내 상하좌우 이동 가능한 디스플레이는 콘텐츠의 역동성을 제공한다고 카카오웹툰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정서 카카오웹툰 스튜디오 대표는 "평면 디스플레이 시대에 카카오웹툰보다 더 진보된 웹툰 플랫폼은 없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는 압도적인 기술력과 작품성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AI 추천 기능도 제공된다. 카카오웹툰은 기존의 연관 작품, 동일 작가 작품 추천을 넘어, 그림체 기반, 키워드 기반 추천을 통해 사용자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웹툰은 스포츠, SF, 호러 등 장르 다양성을 꾀할 예정이며, 네온비&캐러멜, 장이, 지뚱, 조금산, 보리, 민홍 등 작가들이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음웹툰컴퍼니는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로 변경하며,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제작진 역시 그대로 이동한다. 다음웹툰을 이끌던 박정서 대표가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를 총괄 운영한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대한민국의 창작자들과 오리지널 IP 산업 생태계가 더 큰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IP 시장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멕시코 백화점 컴퓨터 판매대 누비는 로봇, 환영인사부터 구매상담까지 척척

멕시코 백화점 체인 브랜드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El Palacio de Hierro)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화제다.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는...

'갤폴드HW+아이패드SW'…구글 폴더블폰으로 삼성·애플 동시 저격?!

조만간 삼성 갤럭시 Z 폴드3처럼 접혀 당신 주머니 속에 들어갈 아이패드가 등장한다? ‘픽셀’이란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소개해 오던 구글이 조만간 2종의...

구글의 문어발 해저 케이블 구축···"태양풍으로 먹통된다"

‘구글의 해저 인터넷 케이블이 태양풍으로 먹통 위기에 빠질 수 있다.’ 구글이 최근 미국-영국 해저 광케이블을 연결했다. 그리고 그 중간에서 스페인까지...

애플, 고가폰 점유율 57% '넘사벽 1위'…삼성 폴더블이 넘어설까?

애플 아이폰 시리즈가 역시 고가 프리미엄폰 시장의 대세임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1위 삼성전자가 고가폰에서는 애플에, 중저가폰에서는 샤오미에 쫓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