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존클라우드 vs 베스핀글로벌 재무제표 비교

국내 클라우드시장의 양대산맥 메가존클라우드와 베스핀글로벌 2020 재무제표를 봤습니다. 

 

1. 클라우드는 여전히 대세입니다.

많은 기업이 국내 서버에서 글로벌 클라우드(아마존AWS, MS Azure, 구글 GCP 등)로 이전하고 있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고, 이러한 작업을 돕는 업체가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업체를 MSP(Managed Service Provider) 라고 부르는데요, MSP의   선두주자는 메가존클라우드와 베스핀글로벌입니다.

 

2. 대세이다보니 투자금이 넘쳐납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누적 약 1,900억원, 베스핀글로벌은 지주회사인 뉴베리글로벌에 누적 약 2,170억원을 투자유치합니다.

 

3. 손익계산서를 잠시 보겠습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매출액 2,530억원으로 전기대비 약 21%성장합니다. 그대신 영업손실이 약 144억원인데요. 적자가 전기대비 약 8억원 줄어들긴 했으나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매출액 대비 영업손실률은 약 5.7%(전기 7.3%)입니다.

  메가존클라우드 손익계산서
  메가존클라우드 손익계산서

 

4. 베스핀글로벌은 매출액이 1,594억원으로 전기대비 약 90% 성장합니다. 

그대신 적자폭은 더 큰데요, 영업손실이 약 274억원으로 매출액대비 17.2%입니다. 그래도 2019년 숫자(매출액 840억, 영업손실 419억원)에 비해서는 훨씬 좋아진 숫자를 보입니다.

베스핀글로벌 손익계산서
베스핀글로벌 손익계산서

 

5. 참고로 MSP의 수익구조를 알아야 재무제표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베스핀글로벌의 21번 주석에는 매출액의 종류를 구분해 두었는데요. 전체 1,594억원의 매출액 중 클라우드 서비스(A)가 1,086억, 클라우드 운영 및 유지보수(B)가 359억원, IT개발 및 구축(C)가 148억원 입니다.

베스핀글로벌 매출유형에 따른 내역
베스핀글로벌 매출유형에 따른 내역

 

6. MSP의 특성을 아주 단순하게 말하면 [이삿짐센터+아파트관리사무소] 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기업의 이삿짐(데이터)를 옮기고 받은 대가가 (C) 입니다. 그리고 이사 후에는 정기적으로 관리를 해주고 관리비를 받는데요, 그 관리비에는 전기,수도,가스비 (A)가 포함됩니다. 2020년에 베스핀글로벌이 고객으로부터 연간 관리비를 1,445억(A+B) 받았는데요 그 중 (A)인 1,086억의 대부분은 AWS 등 클라우드사업자에게 보냅니다. 그리고 (B)인 359억원을 순수 관리비로 받는 것입니다.

결국 베스핀글로벌 매출액 중 유지보수(B)와 개발및구축(C)의 합계인 507억원이 회사의 순수매출액이라고 보셔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전체 매출액의 32%정도죠.  메가존클라우드는 IFRS가 아닌 일반기업회계기준을 적용한 기업이라 정확한 비율을 확인할 수 없으나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

 

7. 아무튼 이렇게 큰 적자임에도 불구하고, 왜 이렇게 많은 투자를 유치하고 있을까요? 어떻게 해야 앞으로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을까요?

 

8. 아마 MSP가 수익성을 높이는 포인트는 두가지일 것입니다. 

첫째, 단기간내에 최대한 많은 고객을 확보하여 (B)의 비중을 높이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C)는 돈이 안되거든요. 기본적으로 수주경쟁을 해야되는 사업인데다가 (C)는 포장과 이사 작업이다 보니 사람손을 많이 타야되는데 우리나라는 전반적으로 노동의 값어치를 많이 쳐주지 않습니다.(그러다보니 하청과 재하청이 난무) 하지만 적자를 감내하고 많은 고객을 확보하면 사람손이 조금 덜타는 (B)에서 이익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B)는 계약기간도 길구요. 지금의 출혈경쟁은 아마 이 이유 때문일 것입니다.

두번째는 업무 표준화와 솔루션화 입니다. 

(C)가 항상 적자이긴 하지만, 이삿짐을 많이 싸다보면 업무효율이 점점 좋아지겠죠? 내부에서 업무프로세스를 표준화하면 (C)의 적자폭은 점차 감소할 것입니다. 또한 자신들이 반복해왔던 작업들을 기계가(혹은 프로그램이) 대신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솔루션이라고 하는데요. 원래 100의 작업을 사람이 다 했는데 프로그램을 잘 개발해서 20은 기계가 하고, 80은 사람이 하도록 바뀐다면 비용을 많이 절감할 수 있겠죠? 우리가 야근을 줄이기 위해 엑셀공부를 해야하는 이유와도 비슷합니다.

 

9. 재무제표만 봤을때 첫번째 방법은 매출규모가 큰 메가존클라우드가 유리할 것이고 두번째 방법은 베스핀글로벌이 취하고 있는 방법이라고 보입니다. 

그래서 현재의 손익은 베스핀글로벌이 안 좋아 보이지만 비용의 구조적인 측면을 볼 때 앞으로 더 좋아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0. 일단 메가존클라우드는 매출원가율이 높습니다. 

매출액 대비 93.3%인데요, 전기(95.5%) 대비 나아지긴 했지만, 매출원가는 매출과 거의 비례하는 변동비 성격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이 비율에 드라마틱한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판매비와관리비는 매출액대비 12.4%인데요. 이는 (매출과 비례하지 않는) 고정비 성격이라 매출이 증가하면 비율이 좀 좋아질 것입니다. 즉 절감이 가능한 비용이 (매출액 대비) 12.4%고 절감이 어려운 비용이 93.3%인 것입니다.

 

11. 베스핀글로벌은 매출원가율을 크게 개선했습니다.

96% → 90% 그리고 판매비와관리비는 매출액대비 53.9% → 27.1%로 크게 비율이 좋아집니다. 

이렇게 비율이 좋아진 이유는 원래 이 회사에 고정비(판관비) 비중이 높았기 때문입니다. 즉 상대적으로 절감이 가능한 영역이 넓은거죠. 그리고 절감이 어려운 영역(매출원가)까지도 6%p나 개선합니다.

 

12.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베스핀글로벌이 상대적으로 메가존클라우드에 비해 현장에서 사람이 하는 일의 비중보다는 센터 or 기계가 하는 일의 비중이 높다는 뜻 입니다. 

(내부사정을 몰라 확실치는 않지만 그렇게 해석됩니다.) 그래서 매출이 늘어나면 효율성이 점점 좋아지는 것입니다.

 

13. 베스핀글로벌은 '옵스나우'라는 것을 강조하는데요, 이는 클라우드 운영관리 자동화 '솔루션'입니다. 

최근에는 '얼럿나우'라는 것도 출시한 것 같구요. 어쨌든 사람의 일을 기계가 대체하기 위한 노력은 베스핀글로벌쪽에서 두드러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메가존클라우드는 '맞춤형'이라는 키워드가 많이 보이는 것으로 보아 사람이 하는 일에 좀 더 집중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 고객은 '맞춤형'을 좋아할 것이고, MSP 기업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솔루션'이 중요할 것 같은데요. 과연 '양'이 중요할지 '효율'이 중요할지는 앞으로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본 글의 원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재용님은 회계사로 삼정KPMG에서 근무했고 현재는 FIND-US에서 Virtual CFO와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https://brunch.co.kr/@jyzz21

 

이재용

jylee@find-us.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가상, 증강 현실을 넘어 확장 현실이 열린다!

한국IDC가 발간한 ‘글로벌 VR·AR 지출 가이드’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일본 제외)의 VR·AR 지출이 연평균 성장률 42.4%를 기록하며 2026년 166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뉴스젤리 UI/UX 기획자가 이야기하는 사용자 리서치 방법

데이터 시각화 대시보드 기획 실무에 바로 적용하는 사용자 리서치 방법!

유저는 어떤 방식으로 탐색할까?

라이프스타일을 기준으로 탐색 화면을 개선하자

끊임없는 공포 콘텐츠 인기 - 구독자 218만의 디바제시카

창작자의 감성과 함께 냉철한 사업자적인 자질도 갖추고 있었던 것이 콘텐츠 시장의 급격한 변화에도 그녀가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