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heavily discounting iPhones in China – up to $318 off - 9to5Mac

애플, 중국서 아이폰 가격 대폭 인하...화웨이와의 치열한 경쟁

According to 
2024.05.21

As Chinese brand Huawei rises from the ashes, a new report describes Apple heavily discounting iPhones in the country, offering up to $318 off the iPhone 15 Pro Max as it seeks to compete. The latest round of discounts is much higher than those offered back in February, contrasting with the slightly better trade-in values on older phones offered in the US. Apple and Huawei have been engaged in intense competition in the Chinese market since the launch of the iPhone 6 in 2014. However, US government sanctions prevented Huawei from obtaining 5G chips, causing its sales to plummet and making Apple the biggest beneficiary. Last year, Huawei managed to secure 5G chips and launch a new premium smartphone, leading to a sharp decline in Chinese iPhone sales. Apple's discount strategy appears to be working, with the company's shipments in China increasing by 12% in March, according to data from the China Academ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CAICT).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폰을 최대 318달러까지 할인 판매한다. 중국 브랜드 화웨이가 다시 부상하면서, 애플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국 시장에서 아이폰을 대폭 할인하고 있다. 이번 할인 폭은 2월에 제공된 할인보다 훨씬 더 크며, 미국에서 제공되는 오래된 휴대폰에 대한 약간 더 나은 보상 가치와 대조된다. 애플과 화웨이는 2014년 아이폰 6 출시 이후 중국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제재로 인해 화웨이는 5G 칩을 구할 수 없게 되면서 판매량이 급감했고, 애플이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다. 그러나 지난해 화웨이가 5G 칩을 확보하고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중국 아이폰 판매량이 급락했다. 애플의 할인전략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정보통신연구원(CAICT) 자료에 따르면 3월 애플의 중국 내 출하량은 12% 증가했다.

Sam Altman is ‘embarrassed’ that OpenAI threatened to revoke equity if exiting employees wouldn’t sign an NDA

오픈AI, 이탈 직원의 비판 봉쇄 의혹으로 논란 휩싸여

According to 
2024.05.21

Artificial intelligence (AI) research firm OpenAI has been embroiled in controversy over allegations that it required departing employees to sign non-disclosure and non-compete agreements (NDAs) in exchange for severance payments to prevent them from criticizing the company. According to Vox, a U.S. media outlet, the documents revealed that employees could lose “millions of dollars in severance pay” if they did not sign the NDA, according to the terms of the severance documents. In a tweet on Tuesday, OpenAI CEO Sam Altman acknowledged the existence of the clause, but said that “to date, we have not recovered any severance payments and will not do so in the future.” “We've been working on improving our standard severance paperwork for the past month.” A spokesperson for OpenAI also acknowledged this in an interview with Books. However, at least one former OpenAI employee has publicly stated that he refused to sign an NDA when he left and forfeited his severance, according to a report by Books. The controversy raises questions about OpenAI's corporate culture and attitude toward its employees. NDAs are a common tool used to protect trade secrets, but some experts have argued that they can infringe on employees' freedom of expression.

인공지능(AI) 연구 기관 오픈에이가 이탈 직원들의 회사 비판을 막기 위해 퇴직금 지급을 조건으로 비밀유지 및 비방지 조항(NDA) 서명을 요구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미국의 대중 매체 북스 미디어(Vox)에 따르면 해당 문서를 확인한 결과, 퇴직 서류 조항에 따라 직원들이 NDA에 서명하지 않으면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퇴직금'을 잃을 수 있다고 밝혀졌다. 이에 샘 알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해당 조항이 존재했음을 인정했지만 "현재까지 퇴직금을 회수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한 달 동안 표준 퇴직 서류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오픈AI 대변인 또한 북스와의 인터뷰에서 이와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북스의 보도에 따르면 최소 한 명의 전 오픈AI 직원이 퇴사 시 NDA 서명을 거부하면서 퇴직금을 포기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번 논란은 오픈에이의 기업 문화와 임직원에 대한 태도에 대한 질문을 제기하고 있다. NDA는 기업 비밀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일반적인 도구이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것이 직원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Zoom lifts annual forecasts on robust demand amid AI push

줌, "AI 기능의 도입, 서비스 영역의 확대로 이어질 것"... 올 매출 추정치 상향

According to 
2024.05.21

Zoom Video Communications today raised its full-year profit and revenue outlook, driven by continued strong demand from organizations adopting hybrid workplaces. The outlook is a reflection of the success of Zoom's efforts to adopt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expand its service offerings. In 2025, Zoom expects annual revenue to grow from approximately $4.61 billion to $4.62 billion. Adjusted diluted earnings per share is also expected to increase to $3.36 from $3.31 in 2025, up about 0.2% from the previous estimate of $4.6 billion. Zoom's strong growth comes as hybrid working arrangements become the new normal and organizations continue to seek effective solutions for remote work and collaboration, like Zoom's platform, Zoom continues to integrate AI capabilities into its products to enhance the user experience. Meanwhile, Zoom is expanding its offerings beyond its core services of video conferencing, video calling, and file sharing.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는 21일(현지시간), 하이브리드 근무 방식을 도입하는 기업들의 꾸준한 수요 증가 덕분에 연간 수익 및 매출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이번 전망 상향 조정은 줌의 인공지능(AI) 도입 및 서비스 영역 확대 노력이 성공적이었음을 보여주는 지표로 해석된다. 줌은 2025년 연간 수익이 약 46억 1천만 달러에서 46억 2천만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이전 예상치였던 46억 달러보다 약 0.2% 높은 수준이다. 또한 2025년 조정 후 희석 주당 이익은 3달러 31센트에서 3달러 36센트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전 예상치였던 3달러 21센트에서 약 4.7% 높은 수치다. 이러한 줌의 강력한 성장세는 하이브리드 근무 방식이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 잡으면서 기업들이 줌의 플랫폼과 같은 원격 근무 및 협업을 위한 효과적인 솔루션을 계속해서 찾고 있으며, AI 기능을 제품에 지속적으로 자사 솔루션을 통합하여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것이 주요했다는 평가다. 한편 줌은 비디오 회의, 화상 통화, 파일 공유 등 기존의 코어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하여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Dell expands AI-focused hardware line and tightens Nvidia alliance - SiliconANGLE

델, 인공지능 하드웨어 라인 확장 및 엔비디아 제휴 강화

According to 
2024.05.21

Dell Technologies today announced a range of new and enhanced artificial intelligence (AI) hardware products under the recently launched Dell AI Factory brand at Dell Technologies World in Las Vegas to help customers keep their AI workloads on-premises. to convince customers to keep their AI workloads on-premises. Along with new PowerEdge servers designed to meet the demands of AI training and inference workloads, Dell has updated its PowerMax, Unity XT and Unity Storage flash storage arrays. These updates include new NVMe drives and enhanced storage management capabilities that deliver the performance, capacity, and persistence required for AI workloads. We've also integrated the OneFS parallel file system on PowerScale storage servers to provide a scalable, high-performance storage solution for large AI data sets. OneFS is designed to meet the demands of AI workloads, serving a variety of functions such as file sharing, data backup, and disaster recovery. Specifically for AI workloads, the company has introduced new OpenNetworking switches and routers that deliver the high bandwidth and low latency required for AI workloads. The company is also expanding its partnership with graphics processing unit (GPU) maker Nvidia, announced last year, with new server, edge, and workstation products and services for AI development and deployment.

델 테크놀로지스는 오늘 라스베이가스에서 개최되는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 행사에서 최근 출시된 ‘델 AI 팩토리’(Dell AI Factory) 브랜드 아래 다양한 신규 및 개선된 인공지능(AI) 하드웨어 제품을 발표하며 고객들의 인공지능 워크로드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유지하도록 설득하고 있다. 델은 인공지능 훈련 및 추론 워크로드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도록 설계된 새로운 PowerEdge 서버와 함께 PowerMax, Unity XT 및 Unity Storage 플래시 스토리지 어레이를 업데이트했다. 이러한 업데이트에는 AI 워크로드에 필요한 성능, 용량 및 지속성을 제공하는 새로운 NVMe 드라이브와 향상된 스토리지 관리 기능이 포함된다. 또한 PowerScale 스토리지 서버에 OneFS 병렬 파일 시스템을 통합하여 대규모 인공지능 데이터 세트를 위한 확장 가능하고 고성능 스토리지 솔루션을 제공한다. OneFS는 AI 워크로드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도록 설계되었으며, 파일 공유, 데이터 백업 및 재해 복구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서비스한다. 특히 인공지능 워크로드에 필요한 높은 대역폭과 낮은 지연 시간을 제공하는 새로운 OpenNetworking 스위치와 라우터를 출시했다. 또한 지난해 발표된 그래픽 처리 장치(GPU) 제조업체인 엔비디아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하여 AI 개발 및 배포를 위한 새로운 서버, 엣지 및 워크스테이션 제품과 서비스를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Introducing Copilot+ PCs

마이크로소프트, 혁신적인 AI 탑재 최고 속도 윈도우 PC '코파일럿+' 출시

2024.05.21

Microsoft today announced the world premiere of Copilot+, a new category of AI-powered Windows PCs, at a special event at its Redmond headquarters. Copilot+ PCs are the fastest and most intelligent Windows PCs ever, featuring powerful new silicon with an incredible 40 trillion operations per second (TOPS) performance, all-day battery life, and access to cutting-edge AI models. This will enable users to do things that no other PC can do. COPILOT+ PCs are groundbreaking because they put AI at the center of every PC configuration, from silicon to operating system, from the application layer to the cloud, by completely reimagining the entire PC. With the launch of CoPilot+ PCs, Microsoft is bringing the most significant change to the Windows platform in decades. Starting at $999, the COPILOT+ PC will be available June 18th.

마이크로소프트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레드몬드 본사에서 열린 특별 행사에서 AI 맞춤형 윈도우 PC 신규 카테고리인 '코파일럿+'(Copilot+)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코파일럿+ PC는 놀라운 초당 40조 연산(TOPS) 성능의 강력한 신형 실리콘, 하루 종일 사용 가능한 배터리 지속 시간, 최첨단 AI 모델 접근 권한을 갖춘 역대 최고 속도와 지능을 갖춘 윈도우 PC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다른 어떤 PC에서도 할 수 없는 다양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코파일럿+ PC는 실리콘부터 운영 체제, 응용 프로그램 계층부터 클라우드까지 모든 PC 구성을 완전히 재구성하여 AI를 중심에 둔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제품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코파일럿+ PC 출시를 통해 윈도우 플랫폼에 수십 년 만에 가장 중요한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999달러부터 시작하는 코파일럿+ PC는 6월 18일 출시 예정이다.

Neuralink to test brain implant on second patient

FDA, 뉴럴링크의 두 번째 '뇌 칩 이식 승인'

According to 
2024.05.21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on Tuesday approved brain-computer interface (BMI) technology company Neuralink to implant a brain chip in a second patient. Neuralink's first patient, Noland Arbaugh, was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in January after a day of surgery to implant a brain chip the size of a five-dollar coin. A video of him playing a game of chess by moving a cursor on a monitor without moving a single finger made headlines in March. Neuralink is now recruiting other patients to test brain chip implants in quadriplegics to see whether they can perform tasks like controlling cell phones and computers. This is seen as an important step in evaluating whether BCI technology can actually be used to improve people's lives.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0일(현지시간),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MI) 기술 기업인 뉴럴링크가 두 번째 환자에게 뇌칩을 이식하는 것을 승인했다. 앞서 뉴럴링크의 첫 환자 놀런드 아르보(Noland Arbaugh)는 지난 1월 5달러짜리 동전 크기의 두뇌 칩 이식 수술 하루 만에 퇴원했다. 전신마비 환자인 그가 손가락 하나 움직이지 않고 모니터 속 커서를 움직여 체스 게임을 하는 장면은 지난 3월 동영상으로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뉴럴링크는 사지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뇌칩 이식을 테스트하여 휴대폰과 컴퓨터를 제어하는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줄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또 다른 환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는 BCI 기술이 실제로 사람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사용될 수 있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데 중요한 단계로 평가받고 있다.

UK opens office in San Francisco to tackle AI risk

영국, 인공지능 안전 문제 해결 위해 샌프란시스코 사무소 개설

According to 
2024.05.20

The UK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is opening an office in San Francisco to address safety concerns about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San Francisco is home to some of the world's leading AI companies, including OpenAI, Anthropic, Google, and Meta. The UK government has decided to open an office in San Francisco to strengthen its collaboration with these companies and to understand the development trends of AI technology. In November 2023, the UK government established the AI Safety Institute, which aims to assess and address the risks of AI platforms. By opening a second office in San Francisco, the institute demonstrates the UK's commitment to being closer to the center of AI development. AI technology is expected to have a huge impact on society as a whole. However, it also has the potential to be misused. Therefore, it is important to address the safety of AI technology. The opening of the San Francisco office is part of the UK government's efforts to address AI safety issues.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what specific policies the UK government will pursue in the future.

영국 정부는 인공지능 기술의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사무소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는 OpenAI, Anthropic, 구글, 메타 등 세계적인 인공지능 기업들이 모여있는 곳이다. 영국 정부는 이러한 기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인공지능 기술 개발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에 사무소를 개설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정부는 2023년 11월 인공지능 플랫폼의 위험성을 평가하고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인공지능 안전 연구소'를 설립했다. 이 연구소는 샌프란시스코에 두 번째 사무소를 개설함으로써 인공지능 개발의 중심지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하는 영국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은 사회 전반에 걸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인공지능 기술의 오남용 가능성도 존재하고 있다. 따라서 인공지능 기술의 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영국 정부의 샌프란시스코 사무소 개설은 인공지능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된다. 앞으로 영국 정부가 어떤 구체적인 정책을 추진할지 주목해야 할 것이다.

Blue Origin successfully sends tourists to the edge of space again after a long hiatus

블루 오리진, 2년 휴식 후 성공적으로 우주 관광 재개

According to 
2024.05.20

Jeff Bezos' spaceflight company Blue Origin is back in the space tourism business after a nearly two-year hiatus from manned spaceflight. On May 20 (local time), Blue Origin announced that it successfully lifted off from the company's Launch Site One in West Texas, carrying six paying customers to and from the boundaries of space. It was the seventh round-trip flight of its manned spaceflight mission. The mission was a short trip across the Karman Line, the boundary of space about 100 kilometers above Earth. Blue Origin plans to send more paying customers into space in the future. It also aims to develop more powerful rockets to enable space travel over longer distances.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의 우주 비행 회사 블루 오리진 (Blue Origin)이 2년 가까운 유인 우주 비행 휴식 기간을 거쳐 다시 우주 관광 사업에 돌입했다. 블루 오리진은 5월 20일(현지시간), 텍사스 서부에 위치한 회사의 런치 사이트 원에서 이륙하여 여섯 명의 유료 고객을 태우고 우주 경계를 왕복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유인 우주 비행 임무 중 일곱 번째 왕복 항공이었다. 이번 임무는 지구 상공 약 100km 떨어진 우주 경계인 카르만 라인을 넘나드는 짧은 여행이었다. 블루 오리진은 앞으로 더 많은 유료 고객들을 우주로 보낼 계획이다. 또한 더 강력한 로켓 개발을 통해 더 먼 거리의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Apple Needs to Evolve to Compete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Era

애플, 인공지능 분야 돌파구 찾기 위해 전략 변화 시도

According to 
2024.05.20

Apple is falling behind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race and needs to change its strategy to regain the lead, Bloomberg reported on Tuesday. The implication is that competitors such as Google and OpenAI have already made significant advances in AI, and Apple needs to find new approaches to fill the gap. Apple has historically underinvested in AI compared to its competitors. Apple's emphasis on privacy also prevents it from collecting as much data as its competitors. Since data is essential for training AI models, limiting data collection could hinder the performance of Apple's models. Bloomberg expects Apple to make some changes to overcome its current challenges in AI. These include increasing investment in AI, introducing cloud-based AI services, and partnering with or acquiring leading companies to acquire AI technology. If Apple is successful in its new strategy, it could regain its competitive edge in the AI space.

블룸버그는 20일(현지시간), 애플은 인공지능 분야 경쟁에서 뒤쳐지고 있으며, 선두를 다시 차지하기 위해 전략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글과 OpenAI 등 경쟁사들은 이미 인공지능 분야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뤄냈으며, 애플은 이러한 격차를 메우기 위해 새로운 접근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 동안 애플은 경쟁사에 비해 인공지능 분야 투자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었다. 또한, 애플은 개인정보 보호를 강조하기 때문에 경쟁사들만큼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지 못한다. 데이터는 인공지능 모델을 학습시키는 데 필수적이기 때문에, 데이터 수집 제한은 애플의 모델 성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현재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몇 가지 변화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공지능 분야 투자 확대와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 도입, 인공지능 기술력 확보를 위한 선두 기업들과의 합작 또는 인수 추진을 꼽았는데 애플이 새로운 전략을 성공적으로 수행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lon Musk launches Starlink satellite internet service in Indonesia, world's largest archipelago

일론 머스크, 인도네시아에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 개시

According to 
2024.05.20

Elon Musk launched Starlink satellite internet service in Bali, Indonesia, on May 19 (local time). The opening ceremony in Denpasar, the capital of Indonesia's Bali province, was attended by Elon Musk, owner of U.S. space company SpaceX, and Indonesian Health Minister Budi Gunadi Sadiqin, according to Reuters. Indonesia has been trying for years to secure a battery investment deal with Musk's Tesla and to get Musk's SpaceX to bring fast internet to remote areas. “We're excited to be able to connect so many places at such high speeds,” Musk said, adding that “now you can learn anything if you have access to the internet.” The launch of the Starlink service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on education, healthcare, and economic development, providing much faster and more reliable internet access for people in remote areas.

일론 머스크는 5월 1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발리주 주도 덴파사르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와 부디 구나디 사디킨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수년 동안 머스크의 테슬라와 배터리 투자 계약을 확보하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먼 지역에 빠른 인터넷을 제공하도록 하는 데 노력해 왔다. 머스크는 "여러 장소를 빠른 속도로 연결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이제 여러분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으면 무엇이든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스타링크 서비스의 개시는 교육, 의료, 경제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외딴 지역 주민들에게 훨씬 빠르고 안정적인 인터넷 접근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Microsoft, Meta, Amazon, and other tech giants are cutting back on headcount—but their spending on hardware and real estate keeps soaring

빅테크 기업, 인원 감축에도 하드웨어와 부동산 지출 급증

According to 
2024.05.20

Headlines at big tech companies in 2023 were dominated by headcount reductions. But the layoffs at Microsoft, Meta, Amazon, Intel, and others were just minor adjustments after a decade-long hiring spree. At the same time that big tech companies were cutting back, they were also investing heavily in equipment, real estate, and R&D, also known as capital expenditures (capex). The move reflects the massive investment in hardware, software, and engineering talent that cloud services require, which has become even more imperative with the rise of AI. Intel's new semiconductor fabs and Amazon's ever-expanding logistics network, in particular, are major drivers of real estate investment. On a complementary note, big tech companies need to make major investments in both equipment and talent. While headcount reduction is a short-term cost-cutting strategy, continued investment is essential for long-term growth.

2023년 빅테크 기업의 헤드라인은 인원 감축 이슈였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아마존, 인텔 등 빅테크 기업의 감원은 10년간 고용 행진에 따른 사소한 조정에 불과한 것이었다. 빅테크 기업들은 감원과 동시에 장비, 부동산, R&D에 막대한 투자를 단행했는데, 이를 자본 지출(capex)이라고도 한다. 이러한 움직임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요구하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인재에 대한 막대한 투자가 반영된 것으로, AI의 등장으로 더욱 절실해졌다. 특히 인텔의 새로운 반도체 공장과 아마존의 계속 확장되는 물류망은 부동산 투자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 상호보완적인 시각에서, 빅테크 기업은 장비 및 인재 모두에 대한 주요 투자가 필요하다. 인원 감축은 단기적인 비용 절감 전략이지만,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투자가 필수적이다.

OpenAI putting ‘shiny products’ above safety, says departing researcher

오픈AI, 슈퍼얼라이먼트 팀 해체... “경험적 이해 통해 대응해 나가겠다”

According to 
2024.05.20

OpenAI has disbanded its Super Alignment team less than a year after creating a safety team to study artificial intelligence (AI) safety and ethics. Analysts say that OpenAI CEO Sam Altman, who is focused on advancing the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of AI technology, has begun to push back on those who emphasize safe AI. The team, which was created in July of last year, had been working on techniques to ensure AI works in a way that benefits and does not harm humans, including managing the risks of general purpose artificial intelligence (AGI) with human-like intelligence. The news of the team's disbandment comes just days after a series of departures from the company, including OpenAI co-founder Ilya Sutskever. Sutskever was a key figure in founding OpenAI with CEO Sam Altman and setting the direction for ChatGPT development, and was one of the board members who fired Altman last November. However, the controversy has intensified as Altman and President Greg Brockman have pushed back against allegations that the company disbanded its AI safety and ethics team.

오픈AI가 인공지능(AI) 안전·윤리를 연구하는 안전팀 ‘슈퍼얼라인먼트(Super Alignment)’팀을 신설한 지 1년도 안 돼 해체했다. AI 기술 개발과 상업화 진전에 무게를 두고 있는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안전한 AI’를 중시하는 이들을 밀어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7월 신설된 이 팀은 인간과 동등한 수준의 지능을 갖춘 범용인공지능(AGI)의 위험성 관리 등 AI가 인간에게 유익하고 해롭지 않은 방식으로 작동하는 기술을 연구해 왔다. 팀 해체 소식은 오픈AI의 공동 창립자 일리야 수츠케버(Ilya Sutskever) 등 팀을 이끈 인력이 잇따라 회사를 떠난 지 며칠 만에 나왔다. 수츠케버는 샘 올트먼(Sam Altman) CEO와 오픈AI를 설립하고 챗GPT 개발 방향을 설정한 핵심 인물로 지난해 11월 올트먼을 해임한 이사회 멤버 중 한 명이다. 다만, 올트먼과 그렉 브록만(Greg Brockman) 사장이 인공지능(AI) 안전·윤리 담당 부서인 팀을 해체했다는 논란에 정면 반박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가속화 되고 있다.

1 2 3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