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갤폴드 따라잡자···차기 ‘믹스 폴드2’엔 2K·펀치홀 화면

화웨이와 함께 삼성 폴더블폰 시장 추격자로 나선 샤오미가 전작 믹스폴드(사진) 성능을 크게 업그레이드한 차기 폴더블폰 ‘믹스 폴드2’를 1분기에 공개한 후 하반기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샤오미)

화웨이와 함께 삼성 폴더블폰 시장 추격자로 나선 샤오미가 성능을 크게 업그레이드 한 차기 폴더블폰 ‘믹스 폴드2’를 1분기에 공개한 후 하반기에 출시할 것이라고 GSM아레나·기즈차이나 등이 웨이보 소식통 등을 인용,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샤오미 믹스폴드2는 고해상도 풀HD급 2K(2048⨯1080 화소) 화면에 삼성 수준의 120Hz 재생률을 보이는 접이식 화면을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접는 부분에 금이 생기지 않도록 삼성전자가 만드는 초박형유리(UTG)도 도입한다. 종횡비가 일반 휴대폰과 비슷해질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미는 지난해 상반기 내놓은 첫 폴더블 믹스 폴드가 나름 중국시장에서 선전했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기에는 역부족이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현재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현재 시장 전체를 장악하고 있는 1위 브랜드는 단연 삼성 갤럭시 폴드 계열이며, 화웨이가 이에 한참 뒤처져 2위를 기록하고 있다.

DSC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과 화웨이가 지난해 3분기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의 99%를 점유했다. 그러나 삼성의 시장 점유율이 93%인 반면 화웨이는 6%에 불과할 정도로 격차가 큰 상황이다. 여타 샤오미, 모토로라, 로욜, 마이크로소프트(MS), TCL 같은 다른 브랜드의 스마트폰 점유율은 1%에 불과했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삼성을 추격하는 다크호스로 여겨지는 샤오미의 차기 폴더블폰 믹스 폴드2는 이처럼 큰 업그레이드를 준비중이다.

샤오미 믹스 폴드2는 성능 업그레이드 외에 디자인에서도 비교적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전체 크기와 비율이 바뀌어 외부 화면이 일반 휴대폰과 더 비슷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내부 대형 화면에서는 풀HD급인 2K(2048⨯1080)화소의 고해상도 화면을 탑재해 전 세대의 믹스폴드 해상도의 단점을 보완하게 된다. 이는 더 높은 해상도에 높은 재생률을 가진 대형 화면 사용자 경험을 가져다 주게 되며, UTG 사용으로 단말기 화면 주름 제어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주목할 부분은 샤오미 미 믹스폴드2의 화면상에 카메라를 채택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는 믹스폴드2에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IMEI 데이터베이스에 등장한 샤오미 믹스폴드2

샤오미 믹스 폴드2는 앞서 단말기 고유식별번호(IMEI) 데이터베이스(모델 번호 22061218C, 코드번호 L18)에 등장한 바 있다.

믹스 폴드2의 최대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디스플레이다. 이번에는 이 기기에 120Hz의 높은 재생률(주사선)을 지원하는 내외부 화면이 탑재된다. 샤오미의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올 하반기 정식 출시된다.

지난해 3월 나온 샤오미 믹스 폴드는 외부 화면(6.52인치)만 90Hz의 재생률을 보였다. 내부 화면(8.01인치)의 재생률은 60Hz에 그쳤다. 내부화면 해상도는 1860⨯2480화소였다. 메인 트리플(3)카메라는 각각 1억800만 화소(광각), 800만 화소(망원/접사), 1300만 화소(초광각)를 지원한다. 또 8K(@24/30fps), 4K(@30/60fps), 1080p(@30/60fps)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셀카는 2000만 화소를 지원하며 1080p(@30/60fps), 720p(@120fps) 해상도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믹스폴드2의 재생률은 120Hz로 업그레이드 된다.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도 함께 제공된다. 이 기기에는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8 1세대 칩셋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시 시점엔 샤오미의 가장 강력한 믹스 계열 스마트폰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폴더블폰 시장 지배자인 삼성이 지난해 8월 출시한 갤럭시 폴드3의 내부 화면은 7.6인치이며, 1768x2208 화소에 120Hz의 재생률을 갖는다. 접힌 외부 화면은 6.2인치이며, 832x2268 화소에 역시 120Hz의 재생률을 갖는다. 내부엔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 5G칩셋이 들어갔다. 메인 트리플(3) 카메라는 모두 1200만 화소를 지원하며 메인카메라로 4K(@60fps), 1080p(@60/240fps)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셀카에는 400만화소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가 사용된다. 커버에는 1000만 화소 카메라가 들어간다. 배터리 용량은 4400밀리암페어시(mAh)다. 25W 급속충전을 지원한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지개 켜는 테슬라 전기차 보험… 보험 시장 '태풍의 눈'

테슬라 전기차 보험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테슬라 보험은 운행하는 차량 정보, 운전 습관, 등 방대한 데이터를 이용하는 자동차 보험이다. 그간 제자리걸음만 해온 자동차 보험 시장에 적지 않은 혁신을 불러일으킨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尹정부가 추진하는 플랫폼 자율규제…현안과 과제는?

굿인터넷클럽에서는 새정부의 기조인 ‘플랫폼 자율규제’에 대해 소상공인, 중소기업, 학계, 기업 등의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토론에서는 플랫폼 자율 규제 관련 공정 문제를 비롯해 자율 규제에 대한 정확한 이해의 필요성, 데이터에 근거한 입법 등 다양한 의제가 다뤄졌다.

올해 5월, 전 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전 세계 시장을 기준으로 올해 5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어떤 차량일까?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중국 울링 자동차의 경형 전기차 홍광 미니(HongGuang Mini EV)로 5월 한 달 동안 3만4037대가 팔렸다.

당뇨병 "인슐린주사 굿바이!"… 압전소자 이식 후 버튼만 누르면 끝!

조만간 당뇨병 환자들은 피부 아래 단추 형태의 압전버튼 임플란트를 심고 필요 시 누르는 것 만으로 혈당을 조절할 수 있게 된다. 인슐린을 주사나 펌프로 해결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들의 번거로움이 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