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자 37%가 이용하는 ‘중고거래 앱’, 순위는?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중고거래 앱은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 순이다. (이미지= 와이즈앱•리테일•굿즈 )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지난해 12월 기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중고거래 앱을 조사해 25일 발표했다.

지난해 중고거래 앱 시장은 쓰던 물건을 싸게 사는 개념에서 벗어나 명품부터 한정판 굿즈, 생활, 육아용품에 이르기까지 쿨해 보이는 제품을 찾아 만족감을 얻는 새로운 거래문화로 진화를 거듭했다. 그 결과 전체 중고거래 앱 사용자 수는 1432만 명에서 1775만 명으로 2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 사용자 4722만명 중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 주요 중고거래 앱을 1번 이상 이용한 사용자는 전체의 37%에 해당하는 1775만명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 1월 기준 1432만명에 비해 24% 증가한 수치다. (이미지= 와이즈앱•리테일•굿즈)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만 10세 이상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사용자 4722만명 중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 주요 중고거래 앱을 1번 이상 이용한 사용자는 전체의 37%에 해당하는 1775만명 추정됐다.

모든 세대를 합쳐 가장 많이 사용한 중고거래 앱은 12월 한 달간 1676만 명이 사용한 당근마켓이다. 그 뒤로는 번개장터 앱이 322만 명, 중고나라 앱은 71만 명으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당근마켓의 사용자 특성을 보면, 연령과 성별에 상관없이 고른 사용 분포를 보이며 번개장터와 중고나라의 경우 20대와 남성에서 사용 비율이 높았다.

위 조사는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한국인 만 10세 이상의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표본조사 결과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 중고차 판매, 개인 간 중고거래가 아닌 중고물품 전문 판매몰 앱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의 중고거래 앱을 대상으로 지난 12월 한 달 동안의 개별 중고거래 앱을 1번 이상 사용한 사람의 수를 추정했다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