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4 시리즈 비롯 9가지 신제품 보따리 풀었다

[AI요약] 애플이 예고대로 7일(현지시간) 파 아웃(Far Out) 이벤트를 개최하면서 아이폰14 시리즈를 비롯해 애플워치 울트라, 2세대 에어팟 프로, iOS 16, 워치OS 9 등 총 9가지 신제품을 공개했다.

애플 아이폰14 및 아이폰14 플러스 (사진=애플)

애플의 이번 신제품 공개 행사의 주인공은 단연 아이폰14 시리즈다. 애플은 아이폰14 시리즈를 총 4가지 버전으로 구분했다. 즉, 아이폰14 시리즈는 일반형인 6인치 아이폰14, 디스플레이 크기를 키운 아이폰14 플러스, 성능과 카메라 품질을 강화한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 맥스까지 총 4가지 버전을 선보였다.

눈에 띄는 특징은 크기다. 13 시리즈까지 있던 미니 버전을 없애고 대신 플러스 버전을 넣었다. 아이폰14와 아이폰14 프로는 6인치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반면 아이폰14 플러스와 아이폰14 프로 맥스는 6.7인치 대화면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디스플레이 크기가 커진 만큼 배터리 용량도 늘었다.

미국 판매 버전에 한해 물리 유심 카드를 수납하는 방식을 버리고 디지털 유심카드로 불리는 eSIM을 사용한다.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버전은 물리 유심과 eSIM을 모두 지원하는 제품이 유통될 예정이다.

애플은 아이폰14 시리즈부터 긴급 위성통신 기능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재난, 조난, 사고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지구 궤도 위 통신위성과 연결해 SMS 등 긴급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이다.

아이폰14 - 아이폰14 플러스 - 아이폰14 프로 - 아이폰14 프로 맥스

아이폰14와 아이폰14 플러스는 전작인 아이폰13 시리즈에 적용한 애플 A15 바이오닉 칩셋을 그대로 적용했다. 카메라는 듀얼 1200만화소 메인 카메라 센서와 2배 광학 줌이 들어갔다. 국내 시판가는 아이폰14 128G 용량 버전이 125만원부터, 아이폰14 플러스 128G 버전은 135만원부터다.

아이폰14 프로의 다이나믹 아일랜드(DYNAMIC ISLAND) 기능 (사진=애플)

고급형 아이폰14 프로와 아이폰14 프로 맥스는 다이나믹 아일랜드(DYNAMIC ISLAND)로 불리는 노치 없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디스플레이 상단에 카메라와 센서 영역을 알약 모양의 타원형으로 디자인했다. 여기에 각종 모션 효과를 더해 거슬리는 노치 영역을 효율적으로 가리고 활용성을 높인 부분이 돋보인다.

프로 버전에는 애플이 새롭게 개발한 최신 A16 바이오닉 칩셋이 적용됐다. 여기에 올 웨이즈 온 기능을 추가해 더 밝은 디스플레이, 증가한 배터리 수명, 트리플 4800만화소 카메라 시스템, 6배 광학 줌 등이 적용됐다.

애플 아이폰14 프로 및 아이폰14 프로 맥스 (사진=애플)

국내 시판가는 아이폰14 프로 128G 버전이 155만원부터, 아이폰14 프로 맥스의 경우 175만원부터 시작한다. 두 버전 모두 저장 용량을 최대 1TB까지 지원한다. 아이폰14 프로 맥스 1TB 버전을 선택하면 가격은 250만원으로 껑충 뛰어오른다.

각 버전별로 100달러씩 가격 인상이 있을 것이라는 당초 전망과 달리 애플은 아이폰14 시리즈 가격을 사실상 동결시켰다. 전작인 아이폰13 시리즈와 동일한 수준으로 책정한 것. 다만 환율 상승으로 인해 국내 출시가는 적잖이 올랐다. 아이폰14 시리즈는 북미 시장 기준으로 오는 9월 9일부터 선주문하고 16일에 배송받는다. 국내 출시일은 확정되지 않았다.

애플워치 시리즈8 - 애플워치 SE - 애플워치 울트라

아웃도어용 애플워치 울트라 (사진=애플)

애플은 아이폰14와 함께 새로운 애플워치 제품인 애플워치 시리즈8과 애플워치 SE, 그리고 아웃도어용 고급형인 애플워치 울트라를 선보였다.

새로운 온도 센서가 탑재된 애플워치 시리즈8은 사용자의 체온을 0.1도 수준으로 감지해 사용자의 건강 상태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자동차 사고 등 갑작스러운 사고를 파악할 수 있는 충돌 감지 기능과 디스플레이 저전력 모드도 더했다.

새로운 보급형 제품인 애플워치 SE는 이전 2020년형 제품보다 20% 더 빨라진 S8 칩셋을 탑재했다. 그리고 애플워치 시리즈8과 같은 충돌 감지 기능도 들어갔다.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거나 야외 활동을 많은 사용자를 위한 고급형 아웃도어 제품인 애플워치 울트라는 더 크고 튼튼한 49mm 티타늄 하우징을 갖추고 있다. 수심 100m 방수를 지원하며 오셔닉 플러스 앱 등 다양한 앱을 통해 다이빙 등 해양 스포츠 활동에도 적합하다. 배터리 수명도 늘어 최대 36시간 작동이 가능하며 배터리 최적화 기능을 적용하면 최대 60시간까지 작동한다.

애플워치 시리즈8 GPS 버전의 가격은 59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보급형인 애플워치 SE GPS 버전의 국내 시판가는 35만9000원이다. 애플워치 울트라는 114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애플 2세대 에어팟 프로 그리고 iOS 16

노이즈 캔슬링 등 기능 개선형 2세대 에어팟 프로 (사진=애플)

애플은 노이즈 캔슬링 성능이 향상된 2세대 에어팟 프로도 함께 출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현존하는 가장 진보한 무선 이어폰 제품"이라고 자신했다. 새로운 H2 음향 처리 칩셋이 탑재됐으며, 약 2배 개선된 노이즈 캔슬링 기능과 함께 향상된 공간 오디오 기능을 지원한다. 1회 충전으로 최대 6시간 작동이 가능하며 충전 케이스를 사용하면 사용 시간은 최대 30시간까지 늘어난다. 국내 시판가는 35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이밖에도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 16과 워치OS9도 함께 등장한다. 오는 9월 12일부터 신제품에 선탑재되며, 기존 사용자는 무료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ASA-FCC, 우주쓰레기 놓고 밥그릇 싸움… 우주 기업들 눈치보기

미연방통신위원회(FCC)가 미의회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표면상 이유는 FCC가 지난달 29일 독자적인 ‘위성 탈궤도 규칙’을 단독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지구저궤도상의 우주쓰레기 처리 기한을 기존의 25년에서 5년으로 크게 줄이기로 표결해 시행키로 했다.

[한국전자전 2022] 메타버스 시대 도전장 내밀 '강소기업' 한눈에

한국 전자전과 동시 개최된 ‘2022 메타버스 코리아’ 에선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인 NFT, 블록체인, 디지털 휴먼뿐 아니라 항공,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적용되고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의 최신 시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프리미엄, 4K 동영상 옵션 카드 '만지작'

[AI요약] 유튜브의 유료 구독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이 4K 동영상 옵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는 유튜브로 4K 고해상도 동영상을 감상하려면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해야 한다. 유튜브 수익성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계획 중 일부로 해석된다.

[한국전자전 2022] 모빌리티의 미래,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현주소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국전자전(이하 KES)이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4일부터 7일까지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자율주행 ‘레벨 3’에 이어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 상용화를 목전에 둔 스타트업들의 기술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