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9월부터 자율주행 옵션가 1만5000달러로 25% 인상"

[AI요약] 테슬라가 자율주행(FSD) 옵션 가격을 25% 인상한다. 현재 1만2000달러인 FSD 가격은 9월부터 1만5000달러로 오른다. 다만 월 199달러인 구독료 인상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1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가 자랑하는 운전보조시스템인 풀셀프드라이빙(FSD) 옵션 가격을 25% 인상한다고 밝혔다. 오는 9월 5일부터 1만2000달러에서 1만5000달러로 옵션가는 오른다.

현재 테슬라 구매 고객은 테슬라 전기차 구매 시 FSD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레벨2 수준의 운전보조시스템인 FSD는 현존하는 시판용 자율주행 기능으로는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 일반적인 운전보조시스템에서 제공하는 내비게이션 연동,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차선 변경, 자동 주차, 차량 호출 기능에 더해 도로 상황 인식, 신호등 및 도로 표지판 대응, 도심 도로에서 자동 조향 등 향상된 기능을 제공한다.

다만 그만큼 가격도 비싸다. 차량 구매 시 1만2000달러(약 1600만원)를 지불하거나, 매월 199달러(약 26만5000원)의 구독료를 지불해야 이용할 수 있다. 옵션가 인상과 함께 월 구독료도 인상될 것으로 보이나 아직 구체적인 정책은 공개되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FSD 옵션 가격이 아직 인상분이나 환율 변동분이 반영되지 않아 비교적 저렴한 조건에 구매할 수 있다. 모델3 구매 시 선택할 수 있는 FSD 옵션가는 904만3000원이다.

테슬라의 운전보조시스템인 오토파일럿 기능의 예 (사진=테슬라)

테슬라는 FSD 옵션 가격 인상 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 개선형 오토파일럿(Enhanced Autopilot)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다. 신호등 및 도로 표지판 대응, 도심 도로 운행 등 고급 제어 기능을 제외한 고속도로 등 자동차 전용 도로에서 자동 운행 등 필수적인 기능만 모아놓은 상품이다.

개선형 오토파일럿 옵션가는 국내의 경우 455만2000원으로 북미 지역 외 아직 타국에서(한국을 포함해) 100% 적용되지 않는 FSD를 대신할 수 있는 합리적인 옵션으로 평가된다.

일론 머스크 CEO는 FSD 옵션가 인상에 대해 이미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 FSD 성능과 기능이 진화함에 따라 그에 맞는 가격 인상이 이어질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똑같은 시장상황인데 왜···AMD는 선방 vs 인텔 추락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중 재택근무, 재택학습 활성화로 PC와 서버산업은 활기를 보였고, 이후 팬데믹 진정세,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향후 세계 거시경제 부진 전망이 겹치며 PC산업과 프로세서 산업 부진 전망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AMD와 인텔을 보는 주식시장과 투자자의 시각은 사뭇 다르다.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테슬라 사이버트럭 3개 베타버전·3가지 궁금증

2019년 출시 약속 이래 5년 째인 올해 여름에도 사실상 일반인에 출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다양한 모델의 모습, 정상 생산 및 출하 시점, 그리고 개연성 높은 지연 이유를 알아봤다. 최근 잇따라 등장한 테슬라 사이버트럭 동영상도 함께 소개한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현솔 디스콰이엇 대표 “디지털 종사자들을 위한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커리어 관련 소셜네트워킹에 특화된 링크드인의 장점과 전세계 개발자들이 자신의 프로덕트를 홍보하고 관심사를 교류하는 프로덕트헌트의 장점을 한데 모은 서비스가 나온다면?’ 박현솔 디스콰이엇 대표의 창업 구상은 이와 같은 물음에서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