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풍력 발전 끊김 사라진다···해저 배터리 신기술 주목

바다 밑바닥에 배터리와 담수 저수지를 파묻는 방식으로 풍력에너지 발전의 간헐성을 없애는 기술이 개발됐다. (사진=오션 그레이저)

해상 풍력 세기에 따라 발전 용량이 들쭉날쭉하는 문제를 해결해 줄 해저 배터리 설치 기술이 등장했다. 해상 풍력이 약해져 에너지가 필요할 때면 해저 저수지 터빈을 회전시켜 전기를 발생시키면서 그리드로 전력을 공급하는 움직임을 만들어낸다.

인터레스팅 엔지니어링은 11일(현지시각) 네덜란드의 해양 에너지 저장 회사인 오션 그레이저(Ocean Grazer)가 풍력 발전량 간헐성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장치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오션 그레이저는 지난 7일 폐막한 미국 라스베이거스가전쇼(CES2022)에서 CES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한 솔루션 오션배터리(Ocean Battery)를 발표했다.

이 회사의 해양 배터리는 해상 재생에너지 발전소(풍력 발전소) 근처의 해저에 건설되며 수력 발전 댐과 유사한 원리로 기능한다. 즉, 에너지원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발전기로 변환하도록 설계됐다. 이 기술은 2000만 리터의 담수를 저장할 수 있는 콘크리트 저수지를 해저에 묻고 펌프와 터빈 세트를 사용해 이 저수지의 물을 공기주머니로 퍼올리는 방식을 포함한다.

해상 풍력발전소의 풍력이 약해져서 에너지가 필요할 때면 공기주머니가 풀리면서 물을 해저 저수지로 짜내도록 설정된다. 이는 터빈을 회전시켜 전기를 발생시키면서 그리드로 전력을 공급하는 움직임을 만들어낸다.

오션 그레이저는 이 배터리 시스템을 통해 근본적으로 지속 가능한 에너지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사는 발표 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누구도 전 세계 에너지 스토리지(저장) 문제를 확장 가능하고 안정적이며 경제적인 방법으로 해결하지 못했다! 오션 그레이저는 기존 기술을 기반으로 훌륭하지만 간단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시스템은 간단하다는 점에서 독창적이며, 만약 성공한다면 바람이 불든 불지 않든 깨끗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오랫동안 기다려 온 해결책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늘날 기업들은 온실가스 발생문제가 생기지 않는 에너지원으로 재생 에너지에 점점 더 집중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태양 빛이 나지 않거나 바람이 불지 않을 때 그 에너지를 저장하는 것은 오랫동안 문제가 돼 왔다. 지금까지 이 기술을 소개한 오션 그레이저를 제외하고는 이를 해결할 실행 가능한 해결책은 나오지 않았다.

오션그레이저는 이 시스템을 거의 유지 보수 할 필요가 없으며 해양 생물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션그레이저는 이 배터리가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에 대해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해양생물의 삶을 증진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삼성 다음달 갤탭S8에 최초로 울트라 버전···14.6인치 140만원대

삼성전자가 다음달 공개할 갤럭시탭 S8 라인업에 사상 최초로 울트라 버전을 추가한다. 노치와 2개의 카메라가 들어가는 14.6인치 화면 모델로 가격은 140만원...

마이크로소프트, '액티비전 블리자드' 82조 원에 전격 인수

마이크로소프트(MS)가 비디오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2조 원)에 전격 인수한다. 18일 외신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 9247억 원)에...

또 한꺼풀 벗겨진 갤럭시 S22플러스···유출된 공식 렌더링과 사양

삼성전자의 올해 첫 주력폰(플래그십) 갤럭시S22 시리즈의 공식 발표일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91모바일스가 15일(현지시각) 갤럭시S22 플러스의 렌더링을 확보해 소개하면서 핵심 정보를 공유했다....

선택이 아닌 필수, 이제는 ESG 2.0이다

[AI요약] 2020년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 이후 기업의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에 초점이 맞춰졌던 ESG가 최근 비즈니스와 재무제표에 투영되는 구조로 전환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