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2040 직장인 많은 IT업계, 4단계 격상에 '전사 재택근무'로 전환 분위기

연일 천 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확산세에 IT기업의 재택근무가 재시작됐다.

특히 국내 IT기업의 위치가 서울·경기권에 몰려 있고, 주요 근무자의 세대 분포가 20~40대 몰려 있다 보니 연초보다 경계가 높아졌다.

9일 정부는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새로운 방역 수칙을 전했다. 개편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음식점, 체육시설 등 주요 생활 거점의 운영이 통제되는 한편, 오후 6시 이후에는 사적 모임이 2명까지만 가능하다.

이에 따라 지난 해부터 재택근무를 이어오다가 6월 초 사무실 복귀를 추진하던 IT업계도 다시 재택근무로 방향을 틀게 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전사 원격 근무 체제를 이어간다. 네이버는 조직 내 괴롭힘으로 인한 개발자의 극단적 선택 등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의 내부적 이슈로 인해 사무실 복귀를 통한 내부 분위기 쇄신을 노렸지만 무산됐다. 상장을 앞둔 카카오페이는 순환근무제를 도입하려 했으나 다시 재택근무 체제로 운영될 계획이다.

삼성SDS는 순환 재택 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SK(주) C&C는 재택근무율을 50% 이상으로 올릴 방침이다. 거리두기 4단계 강화 이전에는 부문별로 30~50% 수준이었다. LG CNS의 경우, 필수인원을 제외한 전원 재택근무 체제를 이어가되, 매주 금요일에는 전사 전면 재택 근무로 운영된다.

크래프톤은 정부 지침 이전에 전사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이전까지는 자율출근제로 운영됐다. 주 3일 출근, 2일 재택 근무 체제로 운영하던 넥슨과 넷마블은 4단계 격상 이후 약 2주 동안 전 직원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오는 12일부터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시작한다. 엔씨소프트 역시 전직원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을 논의 중이다. 하반기 게임 신작 발표가 예정된 만큼 정부 지침을 준수하되 유동적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통신 업계도 재택 근무 분위기다. SK텔레콤은 기존 필수 인력 외 전원 재택근무 체제를 이어간다. KT는 부서별로 30% 이상 재택근무 인원을 늘리기로 결정했으며, 비대면 회의를 원칙으로 했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순환 재택근무를 유지하되, 임원·담당·팀장 등 리더급은 주3회 출근을, 팀원급은 주1회 출근으로 권고해 재택근무를 유도하고 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오드컨셉 컴퓨터 비전 연구 논문, 국제학회 ‘ICPR 2022’에 채택

오드컨셉은 자사 연구진의 컴퓨터 비전 분야 연구 논문이 컴퓨터 비전 분야 국제학회 ‘ICPR 2022(International Conference on Pattern Recognition)’에 채택됐다고 10일 밝혔다. 논문명은 ‘2단계 어텐션 메커니즘과 컨볼루션 속성 마스크를 이용한 패션 이미지 검색(Convolutional Attribute Mask with Two-step Attention for Fashion Image Retrieval)’이다.

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 캄보디아 교육공헌 훈장 수훈

B2B 핀테크 전문 기업 웹케시그룹은 석창규 회장이 캄보디아 정부에서 교육공헌 훈장을 수훈했다고 10일 밝혔다.

플랫폼 솔루션 '위메프오 플러스'로 프랜차이즈 자사앱 론칭 줄이어

위메프오는 다수의 프랜차이즈가 ‘위메프오 플러스’에 참여해 자사앱을 론칭 했다고 10일 밝혔다.

호텔스닷컴, 올 여름 아태 여행 수요 증가 맞춰 ‘방콕싱〮가포르 여행 가이드’ 공개

호텔스닷컴은 10일 올 여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다시금 인기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는 수요에 주목해 한국인 여행객들을 위해 방콕과 싱가포르 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