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톱, "로어링 키티가 돌아왔다"

Is the meme craze back? Roaring Kitty, the meme stock craze of 2021, is back on Wall Street. The stock has surged more than 74% in the past 13 days (local time) and is up more than 22% in after-hours trading. On the New York Stock Exchange, GameStop surged 74.52% to $30.47. GameStop surged more than 110% intraday, causing trading to be halted. That's a lot of firepower. “Roaring Kitty” announced his return to X (formerly Twitter) with a gaming-focused visual, marking his return after a three-year absence. His last post on X was in June 2021. The post had been viewed more than 14 million times by noon New York time. It remains to be seen if the gains will be sustained, but GameStop's run-up has reportedly cost short sellers about $1.4 billion ($1.9145 billion).

밈 열풍이 다시 부는 걸까? 2021년 미국증시에 밈주식 열풍을 일으켰던 장본인 로어링 키티가 돌아왔다. 주가는 13일(현지시간) 기준으로 74%넘게 급등했으며, 장이 끝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22%가 넘게 폭등 중이다. 뉴욕증시에서 게임스톱은 74.52% 폭등한 30.47달러를 기록했다. 게임스톱은 장중 110% 이상 폭등,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그야말로 엄청난 화력이다. '로어링 키티'는 X(구 트위터)에 게임에 집중하는 시각물을 올리고 3년 만에 복귀를 알렸다. 그가 X에 마지막으로 게시물을 올린 것은 2021년 6월이다. 이 게시물은 뉴욕 시간 기준 정오까지 1400만 회 이상 조회됐다. 이번 상승이 지속될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게임스톱의 폭등으로 공매도 세력들은 약 14억 달러(약 1조 9,145억 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GameStop soars in meme stock flashback as ‘Roaring Kitty’ reappears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