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 개발자 재택근무 좋지만…’동료와 업무적 소통이 어려운 것이 단점’

커리어테크 스타트업 퍼블리는 4일 자사가 운영하는 개발자 커뮤니티 ‘커리어리’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경력직 개발자가 재택근무 시 가장 아쉬움을 느끼는 부분은 동료와의 업무적 소통의 어려움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조사는 ‘커리어리’ 이용자 321명을 대상으로 했다.

재택근무 시 가장 아쉬운 점이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의 37%가 ‘동료들과의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움’을 선택했다. 이어서 △바깥에 안 나가고 덜 움직이게 됨 (28%) △집에 업무 환경이 잘 갖춰져 있지 않아 힘듦(12%) △업무 효율이 잘 나지 않음(11%) 순으로 이어졌다.

반면 재택근무를 선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인 74%가 ‘통근 시간과 에너지를 아낄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서 △사람을 덜 만나도 돼서 좋음(8%) △교통비, 식비 등을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음(6%)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됨(6%) △ 사무실보다 홈 오피스가 더 잘 갖춰져 있어서 좋음(2%) 순으로 이어졌다.

이직처를 구할 때 재택근무 가능 여부가 중요한지 묻는 문항에서 ‘재택근무 가능하면 좋지만, 가장 중요하진 않아요’를 선택한 응답자가 56%였으며, 가장 중요한 기준이라 답한 응답자는 35%, 재택근무 가능여부는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9%였다.

이 외에도 사무실 출근이 가능하려면 통근 시간이 30분에서 1시간 사이 정도 거리여야 한다고 응답한 개발자가 49%였으며,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사이도 괜찮다고 말한 개발자도 35%였다.

박소령 퍼블리 대표는 “최근 재택근무 대신 사무실 출근을 요구하는 기업이 점차 많아짐에 따라, 이직처를 구할 때 통근거리를 중요한 요소로 고려하는 구직자가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커리어리는 경력직 개발자 채용 시장에서 기업과 개인이 서로의 입장과 니즈를 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매칭될 수 있도록 하는 채용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최근 일부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더 많은 기업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닥터오레고닌, 베트남이어 몽골 진출...현지 기업과 40만달러 공급계약 체결

닥터오레고닌은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최된 '2024년 International Beauty & Health Expo 박람회'에서 현지 Beauty & Health 전문 유통 기업 ‘GS PEARL...

반려인들 주목, ‘펫테크’ 시대, 활용하면 좋은 스마트한 앱은?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가구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결합한 펫테크(Pet-Tech)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관심이 주목된다. 최근 시장...

동네 기반 육아 커뮤니티 플랫폼 ‘육아크루’ 운영사 ‘다이노즈’, 프리A 투자 유치

동네 기반 육아 커뮤니티 플랫폼을 ‘육아크루’를 운영하는 다이노즈는 4일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매쉬업벤처스가 리드했으며, 땡스벤처스가 신규...

아산나눔재단, 기후테크 창업가 육성 사업 ‘아산 유니버시티’ 2기 대학과 협약 체결

아산나눔재단(이하 재단)은 기후테크 청년 창업가 육성 사업인 ‘아산 유니버시티(Asan UniverCT)’의 2기 협력 대학으로 이화여자대학교와 카이스트를 선정하며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