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빅테크 구조조정... 세일즈포스, "인력 10% 줄이고 사무실 축소"

새해에도 미국 빅테크 기업들의 구조조정 한파는 계속되고 있다.

세계적인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업 세일즈포스가 직원 10%를 감원하고 사무실도 줄인다고 밝혔다. (사진=CNBC)

세일즈포스가 연초부터 전체 인력의 10%를 감원하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면서 빅테크 고용한파가 새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및 CNBC에 따르면 세일즈포스는 이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전체 인력의 10%를 해고하고 특정 지역들의 사무실을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14억~21억 달러의 구조조정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최고경영자(CEO)는 새해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경영 환경은 여전히 도전적이고 우리 고객들은 구매 결정을 할 때 더욱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며 구조조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너무 많은 인력을 고용한 상태다. 내가 그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최근 공동 CEO였던 브렛 테일러가 1년 만에 사임하고, 그 직후 사무용 메신저 업체인 자회사 슬랙을 이끌던 스튜어트 버터필드 CEO가 회사를 떠나는 등 경영진 이탈이 잇따랐다.

세일즈포스는 코로나19 사태 기간 재택근무로 전환한 기업들이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서비스에 많이 의존한 덕분에 매출이 급증하고 그에 따른 인력을 크게 늘려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일즈포스의 전 세계 임직원 수는 팬데믹 직전인 2020년 1월31일 4만9천 명에서 지난해 10월31일 현재 8만 명으로 크게 불어났다.

구조조정은 향후 몇주간에 걸쳐 진행된다. 이에 따라 세일즈포스는 감원에서 10억~14억달러, 사무실 축소에 4억5000만~6억5000만달러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가운데 회계연도 4분기에 약 8억~10억달러가 반영될 예정이다.

최근 빅테크 기업을 포함해 정보기술(IT) 업계 감원 규모와 속도가 2020년 코로나19 발생 초기보다 훨씬 바르고 큰 것으로 조사됐다. IT기업 감원 추적 사이트 'Layoffs.fyi'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IT분야에서 감원된 노동자는 15만명 이상으로 나타났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GPT-3.5 등 최신 AI 기술 장착한 ‘팀즈 프리미엄’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3일 팀즈 프리미엄(Microsoft Teams Premium)을 공식 출시를 알렸다. MS 측은 “오늘날 많은 조직은 화상회의를 위한 솔루션 비용을 지불할...

모니터랩 ‘아이온클라우드 SIA’, NIPA 품질 및 성능 검증 통과

B2B SaaS 전문 기업 모니터랩은 3일 ‘아이온클라우드 SIA(Secure Internet Access)’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성능 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랩이...

NHN두레이-핸디소프트,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엔에이치엔 두레이(이하 NHN두레이)는 그룹웨어 솔루션 기업 핸디소프트(HANDYSOFT)와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핸디소프트는 국내 그룹웨어 업계에서 손꼽히는 업체로...

리멤버,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사 ‘브리스캔영' 인수… C레벨급 인재 대상 이직 컨설팅 강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3일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 회사 ‘브리스캔영어쏘시에이츠(이하 브리스캔영)'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브리스캔영은 1996년 설립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