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마이크로소프트, 실적 호조에도 주가는 하락?… "시장 기대치 못 미쳐"

  • 투자자 기대치와 실적 간의 괴리 해소 여부
  • 빅테크 기업의 규제에 따른 향후 불안정 요소 각인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 호조에도 주가는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Applelnsider)

월 스트리트(Wall Street. 월가)는 20일(현지시간)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2024년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았음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하락세를 보이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구글은 매출 863억 1천만 달러, 주당 순이익 1.64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 18% 증가했다. 이는 모두 시장 예상치를 상회한 수준이다. 애널리스트들은 실적 발표 전, 853억 3천만 달러의 매출을 예상했지만 이를 상회하는 실적을 보인 것이다. 또한 클라우드 매출은 25%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마이크로소프트도 매출 620억 2천만 달러, 주당 순이익 2.93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15% 증가했다. 월가는 매출 611억 2천만달러, 수당이익 2.78달러를 예상했었다. 역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애저 및 기타 클라우드 서비스의 매출이 전년보다 30% 증가했는데, 이는 업계가 전망한 성장률 27.7%를 뛰어 넘는 수치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이미 긍정적인 결과를 완전히 반영한 주가라고 생각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적 발표 후 실제 숫자가 기대치에 미달하자 실망감이 퍼져 주가 하락으로 표출되었다.

특히 구글의 경우 광고 부문 매출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며 주가 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광고 부문 매출은 655억 2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지만, 시장 예상치인 659억 4천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러한 하락세는 단기적인 실망감뿐만 아니라 시장 전체의 불안정한 분위기도 반영할 가능성이 있다. 비록 금리 인하론이 고개를 들고 있지만, 작년부터 이어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월 스트리트의 반응은 미래를 예측하는 정확한 도구는 아니지만, 앞으로의 경제 상황과 주가 움직임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더욱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FTC)가 애플, 구글, 아마존, 메타 등 4대 빅테크 기업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FTC는 이들 기업이 시장 지배력을 남용하여 경쟁을 제한하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끼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리나 칸 FTC 위원장이 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RecordEagle)

유럽연합(EU)도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에 나서고 있다. EU는 지난 2020년 디지털 시장법(DMA)을 채택했다. DMA는 빅테크 기업의 시장 독점력을 제한하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법안으로 DMA는 올해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미국과 유럽은 빅테크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 플랫폼 책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규제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빅테크 기업 규제 강화, 어떤 의미?

빅테크 기업 규제 강화는 기업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결과다. 특정 기업은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으며, 이는 경쟁을 제한하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이러한 규제는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고 시장 경쟁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또한, 빅테크 기업의 책임을 강화하여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다만, 미국과 유럽 등 빅테크 기업의 규제 강화는 그들의 사업 활동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규제가 강화되면 빅테크 기업은 시장 독점력을 유지하기 어려워지고, 경쟁을 위한 투자를 늘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와 플랫폼 책임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 빅테크 기업의 사업 모델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한편 업계에서는 빅테크 기업 규제 강화는 글로벌 기술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들의 영향력이 축소되면 신규 기업의 성장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빅테크 기업의 책임 강화는 소비자 보호와 시장 경쟁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와 생체공학’이 팔다리 잃은 인간을 이해하는 법

AI는 많은 사람을 혼란에 빠뜨리기도 하지만, 전례 없는 솔루션을 제공하기도 한다.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팔다리를 잃은 우크라이나 군인들을 위한 생체공학 기술이 AI와 결합되면서 날개를 달았다. AI와 결합된 생체공학 보철물은 사용자가 쓰면 쓸수록 근육과 움직임을 이해하면서 점점 더 사용이 편리해지고 있다.

[인터뷰] 리뉴어스랩 이재용 대표, 박태근 CPO, 김상용 COO “공급망 탄소 중립을 위한 데이터 공유 솔루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콥1, 2에 비해 공급망 내 존재하는 관계사의 탄소 배출 데이터까지 완벽하게 수집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리뉴어스랩은 바로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의 협력사에게 탄소배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즈니스 모델과 다시 이 데이터를 가공해 글로벌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얻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her’의 그 목소리? 스칼렛 요한슨의 법적대응과 오픈AI가 벌인 어리석은 짓

지난주 오픈AI가 야심차게 공개한 챗GPT 4.0 음성비서 ‘스카이’가 잠정 중단이라는 결말을 맞이했다. 스카이는 공개되자마자 그 목소리가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영화 의 가상 음성 비서와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요한슨은 결국 오픈AI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스카이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남성 중심의 환상에서 나온 것 같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기업의 안전 문화 프로세스가 안일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태양광 휴머노이드 우주정거장으로···미국을 긴장시킬 성능

중국은 태양광 동력만으로 작동하는 경량 휴머노이드 로봇인 ‘타이코봇’을 자사의 우주정거장인 ‘톈궁’으로 보낼 준비를 마쳤다. 25kg에 불과한 타이코봇은 지상 우주선 목업 실험에서 다양한 우주선내 활동 효율성을 과시하면서 무거운로보넛2(220kg)를 ISS에 보내 우주 수술을 시험했고 여전히 테스트 중인 미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