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만 인앱결제 갑질하나? '애플 갑질 방지법'도 발의돼

구글 보다 먼저 인앱결제 등 갑질을 해왔던 애플도 국내에서 제재를 받게 될 수 있게 된다. 구글 보다 점유율이 떨어지고, 과거부터 모든 앱을 대상으로 인앱결제 강제화를 시행해 왔다는 이유로 상대적으로 덜 부각이 됐던 애플이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 통신3사에 광고비를 전가하는 등 갑질을 일삼아 온 애플에 대한 반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 금지행위 법안이 발의된 이후, 이른바 '애플 갑질 방지법'도 국회에서 본격 논의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김영식 의원은 18일 동의의결 신청 2년이 지나도록 이동통신사업자에게 광고비를 전가하는 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는 애플코리아의 갑질을 방지하기 위해, 동의의결 신청단계에서 불공정행위 중단과 소비자 피해구제 현황을 제출토록 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영식 의원실에 따르면, 애플코리아는 1000억원 규모의 동의의결 확정 이후에도 이동통신 3사에 여전히 자사의 광고비를 전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코리아는 동의의결이 개시된 이후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심의 대상이 되는 행위를 중지하지 않을 뿐 아니라 스스로 제안한 시정방안을 이행하지 않는 등 행정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개정안은 동의의결 신청 시 신청일 직전 6개월 동안 해당 행위의 중지 사실 및 자발적으로 추진한 소비자 피해구제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하도록 하고, 거짓으로 해당 서류를 제출한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함으로써 동의의결제도가 본래의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하고자 했다.

김영식 의원은 “애플코리아는 동의의결 신청 이후 2년, 동의의결 확정 이후 5개월이라는 충분한 시간이 주어졌음에도 불공정행위를 개선하지 않고 있다"라며, “개정안을 통해 불공정행위의 중단과 소비자 피해구제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가 만드는 '데이터 선순환 생태계'

정부가 2017년부터 쌓아온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170종, 4억 8000만건을 '인공지능 허브'를 통해 민간에 개방한다. 인공지능 허브를 통해 개방되는 AI 학습용...

개인정보위, 금융·공공...등 '마이데이터' 도입 청사진 마련한다

최근, 금융·공공 분야 등에 마이데이터가 도입되었으나 전 분야를 아우르는 데이터 이동이나 개인 맞춤형 서비스는 제공되지 못하고 있으며, 분야 간 데이터...

볼보·티맵 협력 확대…”비디오 스트리밍·오디오북도 가능

XC60·S90·V90 등 안드로이드 OS 탑재 전 모델 ‘TMAP 인포테인먼트’ 탑재 지난해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기반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를 선보인 볼보자동차와 티맵모빌리티가 협력을 확대한다. 티맵모빌리티는...

과기정통부, AI·SW 전문 인재 대폭 확대...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설립

정부가 청년 누구나 디지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기회를 대폭 확대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임혜숙)는 2022년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