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은밀한 광고 단가 조정을 인정했다

구글이 은밀하게 10%까지 광고 단가 조정을 인정했다고 Search Engine Land가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검색 광고를 판매할 때 평균적인 광고주에 5%까지 입찰가를 조정해왔다고 한다.

구글의 광고 담당 임원인 제리 디실러(Jerry Dischler)는 미국 연방 반독점 법정에서 일부 검색 결과에 대해서는 광고 금액을 10%까지도 인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글이 광고주에 가격 변화를 알리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 디지털 광고 전문가는 X(전 트위터)에서 "나는 이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구글의 부사장이 실제로 언급한 것은 놀랍다. 구글은 쉽게 광고 가격을 조정해왔다"고 언급했다.

구글 광고(Google Ads)에서 스마트 자동 입찰은 모든 광고 입찰에서 전환 수 또는 전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구글 AI를 이용해 입찰가를 최적화하는 방법으로 '실시간 입찰'이라고도 알려져 있다.

구글 애즈 홈페이지 캡처

디실러는 자신의 팀이 구글의 CFO에 제출한 목표 수익을 달성하기 위해 살짝 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글의 총 수익 중 60% 이상은 검색광고에서 발생한다. 구글 광고 담당 임원 제리 디실러는 2020년 구글의 검색 광고로 인한 수익은 1천억 달러 이상이라고 밝혔다.

구글이 시장에서의 명백한 경쟁을 직면하지 않고도 광고 가격을 올릴 수 있다는 것은 법무부가 주장하는 구글의 불법적인 독점이라는 논리를 설득력있게 만들 수 있다.

미국 법무부와 14개 주정부는 구글 광고 부문에 반독점법 위반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법무부 등은 구글의 반경쟁 행위가 인터넷의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은 지난 9월 12일부터 10주간 재판이 진행된다. (끝)

본 기사의 원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거북이미디어연구소

getough@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오아시스의 11번가 인수, 정말 묘수일까요?

새벽배송 전문기업 오아시스가 11번가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이를 들은 업계 관계자들은 대부분 인수 주체가 뒤바뀐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한때 단일 플랫폼 기준으로는 총 거래액 규모 1위까지 기록했던 11번가를 거래액 1조 원도 안 되는 오아시스가 품는다는 소식은 그만큼 놀라웠습니다.

HR 담당자에게 필요한 시각화 대시보드는 무엇일까?

HR 분야에서는 어떤 시각화 대시보드를 활용할 수 있을까요? HR 담당자가 갖고 있을 법한 고민을 주제로 3가지 대시보드를 구성해 보았습니다. 3가지 대시보드가 각각 왜 필요했는지에 대한 상황과 상황에 적합한 시각화 대시보드는 무엇인지, 또 시각화 대시보드에서 어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지 하나씩 설명해 드릴게요!

창작은 AI가 할게, 리더는 뭐할래?

아이디어를 내고, 연출을 하고, 스케치까지... 게다가 윤곽선이나 채색은 중노동에 가깝죠. 이 어려움을 없애,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하거나 다른 직업이 있는 사람도 누구나 콘텐츠를 만들어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목표로 하게 되었다고 하죠. 그래서 선택한 기술이 바로 AI였다고 합니다.

월요병이 생기는 이유

수면 '빚' 그리고 월요병의 상관관계 얼마 전에 '인간의 수면'이라는 것을 오랜 시간 연구하신 교수님을 만나 인터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