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직원들, 이스라엘과의 협업 반대 시위 농성... 갈등 심화

Google employees have staged a protest against the company's work with the Israeli government. The protesters demanded that Google withdraw from a $1.2 billion contract with Amazon to provide cloud services and data centers to the Israeli government. The protests highlight the conflict in Gaza and the divide over whether U.S. companies should sell technology to Israel. Some Google employees and outside activists have been voicing their opposition since the "Nimbus" deal was signed in 2021. The protests have intensified over the past seven months as the Israeli military has continued its assault on Gaza. Protesters are demanding that Google cease all collaboration with the Israeli government and stop selling technology to Israel.

구글 직원들이 이스라엘 정부와의 협업을 반대하며 시위 농성을 벌였다. 시위대는 구글이 아마존과 공동으로 획득한 12억 달러 규모의 이스라엘 정부 클라우드 서비스 및 데이터 센터 공급 계약 철회를 요구했다. 이번 시위는 가자 지구 분쟁과 미국 기업들의 이스라엘 기술 판매 여부를 둘러싼 갈등을 첨예하게 드러낸다. 일부 구글 직원과 외부 활동가들은 2021년 '님버스(Nimbus)' 계약 체결 이후 계속해서 반대 의사를 표명해 왔다. 최근 7개월 동안 이스라엘군의 가자 지구 공격 지속으로 시위는 더욱 격화되었다. 시위대는 구글이 이스라엘 정부와의 모든 협업을 중단하고, 이스라엘에 대한 기술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Google workers stage sit-ins to protest company’s work with Israel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