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픽셀 9 시리즈, 위성 긴급 메세지 기능 탑재 가능성 높아

Google's Pixel 9 series and next-generation foldable phones are likely to feature satellite emergency messaging, according to Android Authority. The feature will be made available through a partnership between network operator T-Mobile and SpaceX. The satellite emergency messaging feature will allow users to send a distress call or location information even when there is no cell phone signal. This can be very useful for people who enjoy outdoor activities such as mountain climbing, camping, and ocean travel. Users of the Google Pixel 9 series and next-generation foldable phones are not expected to have to install a separate app or pay a fee to take advantage of the satellite emergency messaging feature. However, it's not yet clear what T-Mobile's pricing policy will be for its satellite messaging service.

안드로이드어소리티(Android Authority)에 따르면, 구글 픽셀 9 시리즈와 차세대 폴드폰에 위성 긴급 메세지 기능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기능은 네트워크 사업자 T-모바일과 스페이스X의 파트너십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위성 긴급 메시지 기능은 휴대폰 신호가 없는 곳에서도 구조 요청이나 위치 정보 전송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는 산악 등반, 야영, 해양 여행 등 야외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매우 유용한 기능이 될 수 있다. 구글 픽셀 9 시리즈와 차세대 폴드폰 사용자들은 위성 긴급 메시지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요금을 지불할 필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T-모바일이 자사의 위성 메시지 서비스에 대해 어떤 요금 정책을 적용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Google Pixel 9 phones might have emergency satellite messaging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