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전 세계 중앙은행 90%가 CBDC 연구 중"

[AI요약] 전 세계 중앙은행의 90%가 디지털화폐(CBDC) 발행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다. 중앙은행의 안정적인 통화 발행과 안전 지불 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미래 디지털화폐에도 필수적이라는 것이 각국 정부의 입장이다.

(사진=픽사베이)

국제결제은행(BIS)에서 새롭게 발표한 연례 경제 보고서에서 전 세계 중앙은행의 약 90%가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IS 보고서는 비트코인 등 민간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견해를 강하게 나타냈다. 기본적인 화폐 기능을 수행할 수 없고 화폐 시스템에 대한 신뢰 미비, 불투명성으로 인해 현존 법정통화를 대체하는 수단으로 발전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가치 안정성과 공공성을 담는 것에도 민간 암호화폐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BIS 보고서는 암호화폐의 대안으로 CBDC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암호 기술을 바탕으로 한 프로그래밍 가능한 화폐라는 특성과 탈중앙화 금융(DeFi) 요소 등을 CBDC에 통합할 수 있는 잠재적 이점 역시 강조했다.

현재 전 세계 28개 중앙은행이 CBDC 시범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특히 중국의 경우 인민은행이 발행한 디지털위안화가 약 2억6100만명의 중국 내 사용자에게 보급된 등 CBDC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최근 테라 붕괴 등 스테이블코인 문제도 거론하면서 CBDC의 상대적 우위를 강조하기도 했다. 안정적인 통화 역할을 민간이 수행하기에는 여러 부작용이 따를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들면서 정부와 중앙은행이 보증하는 CBDC만이 합법적인 디지털화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디지털 자산의 고유한 안전 위험의 일부로 암호화폐 해킹 사례를 지적했다.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기업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2021년 암호화폐 해킹 피해액은 총 77억달러(약 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 2020년보다 81% 증가한 액수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Z세대를 잡아라" 로블록스 진출하는 월마트의 변화와 혁신!

월마트가 26일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인 로블록스에 2개의 경험 세계를 제공하면서 메타버스에 진입했다. 로블록스 안에 월마트랜드(Walmart Land)와 월마트의 유니버스 오브 플레이(Walmart’s Universe of Play) 두 가지 경험을 제공하기 시작한 것. 이는 두말 할 것도 없이 차세대 쇼핑객, 즉 젊은 ‘Z세대 쇼핑객’들을 겨냥한 대비책이다.

암호화폐 시장 주춤… 힘 잃은 비트, 맥 빠진 이더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좀처럼 활기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성공 등 기술적 호재에도 좀처럼 시장이 반응하지 않고 있다. 현재 추세라면 올 가을 상승 랠리를 기대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8년 이후 시장 암흑기가 도래할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넷플릭스 화제작 ‘수리남’에 등장한 도청 감지 기술은 실제로 있을까?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에서 등장하는 도감청 기술이 눈에 띈다. 당시 2G 휴대폰을 가지고 도청 프로그램을 돌릴 수 있는 기술이 있었을까? 아니면 드라마적 상상력이 가미된 것일까?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도청 감지 기술, 그리고 수년간 더 문제가 된 몰카(몰래카메라)를 탐지 기술에 대해 알아봤다.

中 BYD, CATL 넘어 1위 "가즈아"… '블레이드 배터리'로 초격차?

중국 BYD가 새로운 전기버스(eBus) 플랫폼과 함께 엄청난 안정성을 가진 ‘블레이드 배터리’를 유럽시장에서 소개하면서 현지 전기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전기차와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무서운 기세로 치고 나가는 BYD의 리튬인산철(LFP) 기반 최첨단 ‘블레이드 배터리’ 및 이를 장착한 전기버스, 전기트럭에 대해 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