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Q 설문 결과… 아직 낯선 팁 문화, 73%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네이트 Q’ 설문결과. (이미지=SK컴즈)

미국이나 유럽 등을 여행해 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익숙하지 않은 팁 문화로 인해 난감했던 경험이 있다. 대표적 서양식 문화로 알려진 ‘팁’ 서비스는 방문 지역 그리고 제공받는 서비스에 따라 적정 금액에도 차이가 있어 아예 여행객들을 위한 팁 가이드까지 공유될 정도다. 이러한 팁 서비스 문화가 국내 호출용 택시 업계를 시작으로 최근 유명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도 속속 도입되면서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24일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는 자사의 시사 Poll 서비스 ‘네이트Q’를 통해 성인남녀 1만2106명을 대상으로 ‘국내 팁 문화 도입’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무려 73%(8934명)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강한 반대 입장을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전체 응답자 중 19%(2403명)는 ‘낼 사람은 내고, 안 낼 사람은 안 내면 된다’고 응답, 강제성이 없는 만큼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의견을 전했다.

반면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면 적극 수용할 수 있다’며 팁 문화 도입에 긍정적 의견을 표한 응답자는 5%(723명)에 그쳤다.

팁 문화 도입에 대한 불가 의견은 설문에 참여한 남녀 응답자 모두 각각 72%, 75%로 높았다. 다만 60대 이상 남성의 경우 ‘적극 수용할 수 있다’는 의견이 12%로 가장 높은 수용도를 나타낸 반면 20대 여성의 경우 팁 문화 도입 수용에 대한 긍정적 의견이 가장 낮은 3%에 그쳤다.

한편 설문조사 댓글에는 ‘팁을 안 주거나 금액이 적으면 식당에서 차별 받으며 식사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친절도 돈 주고 사야 하는 팁 문화는 없어져야 한다’ ‘직원 월급을 손님에게 전가시키는 후진적 제도’ ‘최저 시급이 없다면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는 이미 법적으로 노동의 대가를 받고 있다’ ‘팁을 당연히 받아야 되는 것으로 인식되는 것이 짜증난다’ 등 팁 문화가 도입, 확대될 경우 소비자가 불이익을 당할 수 있을 것이란 우려 섞인 의견들이 많았다.

또한 ‘미국 역시 과도한 팁 요구 등으로 인한 문제가 많은데 이걸 굳이 도입해야 될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등 팁 문화에 대한 강한 저항감이 드러난 댓글도 있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 안지선 SK컴즈 미디어서비스 팀장은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호출용 택시 서비스를 비롯 식당이나 카페 등 국내에서 속속 도입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팁 문화에 대해 대부분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음식 배달비를 비롯해 기존에 무료로 제공되던 각종 서비스들의 유료 전환 및 요금 상승 등으로 소비자 부담과 저항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섣부른 팁 서비스 도입 시도에 앞서 소비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충분한 사회적 합의를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넥스트엘레베이션 데모데이 현장…데이터, 블록체인, AI 기술 기반 스타트업 주목

이번 데모데이는 지원한 130여 스타트업 중 26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5개 스타트업이 지난 3개월 간 갈고 닦은 비즈니스 모델과 가능성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지난 8월 선발 이후 3개월 간 진행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은 각 스타트업의 KPI설정부터 시작해 초기 전략 및 프롲덕트 전략 수립 등 세부 분석 내용을 바탕으로 넥스트엘레베이션의 전문가 밀착 멘토링이 이뤄졌다.

2024년 매수해야 할 최고의 테크주 10개 기업

2022년 이례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인 테크주가 올해 다시 활기를 되찾은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10년 넘게 지속된 기술 부문의 단기 실적 저조가 장기 매수 기회가 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2024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美 제재 속 화웨이 7나노칩 상용화···미스터리 풀렸다

화웨이가 지난 8월 29일 자체 개발한 7나노미터 스마트폰 칩(기린 9000S)을 탑재한 최신 ‘메이트 60 프로’ 스마트폰을 발표하자 미국 등 서방세계는 경악했다. 미국 정부의 첨단 반도체 기술 및 제조장비 제재 속에서 이를 극복하고 최첨단 7나노칩을 양산했다는 뜻이었기 때문이다. 화웨이와 SMIC 모두 개발 과정 등에 대해 함구했지만 내막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창립 10주년 맞이한 ‘몰로코’… AI 기반 머신러닝 애드테크 기업으로 우뚝

창립 10주년을 맞이한 몰로코는 머신러닝 기반 퍼포먼스 광고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더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1년 몰로코의 시리즈 C 투자 유치 당시 평가액은 15억달러(약 1조9800억원)에 달했는데, 올해 초 2차 주식공모를 통해 신규 투자 유치 과정에서 평가액은 20억 달러를 기록했다. 단 2년만에 40%의 평가액이 증가한 것이다.  그런 몰로코가 7일 그간의 성과와 새로운 10년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