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벤처스, AI 스타트업 '레플리' 'At'에 잇달아 투자

초기기업 전문 투자사 더벤처스는 8일 AI스타트업 레플리와 At에 잇달아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더벤처스에 따르면 레플리는 일상대화 전문 AI 스타트업으로, 동명의 AI 아바타 서비스 ‘레플리(Reppley)’를 운영하고 있다. 레플리는 기존 카카오톡 대화를 바탕으로 일상대화 챗봇을 만들어 준다. 챗봇에 평소 상대방의 대화 내용이나 말투가 자연스럽게 반영되기 때문에, 생성된 AI 아바타와 사용자가 빠르게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레플리의 AI 아바타 챗봇은 RAG(Retrieval-Augmented Generation, 검색증강생성)기술을 적용해 학습된 데이터를 검색하고 대답을 문맥에 맞게 새로 생성해 준다. 사용자가 직접 가르칠 수도 있다.

우종하 레플리 대표는 “레플리는 카톡 대화를 학습해  AI 아바타를 만들고, 대화를 하면서 가르치기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직접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는 챗봇”이라며 “레플리가 꿈꾸는 미래는 사람들 사이의 빈공간을 채워주는 AI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t은 업무를 도와주는 AI 에이전트를 만든다. CS, 비서 업무 등이 LLM(ChatGPT)의 발달로 AI로 대체되는 대표적인 분야로 꼽혀 왔다. 김효준 대표가 이끄는 At팀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AI 프로젝트 매니저 서비스 ‘Ace’를 만들고 있다. Ace는 업무 진행상황을 팀원들에게 물어보고, 이를 자동으로 협업 툴에 문서화한다.

김효준 At 대표는 "업무 맥락을 AI가 스스로 파악하고 문서화해 팀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를 해결하는 AI PM에서 출발해, 스스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AI 개발자, 디자이너 등의 제품군으로 확장하는 것이 우리 팀의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했다.

더벤처스 관계자는 “이번에 투자한 두 팀은 일상대화 AI와 AI PM으로 일상 생활과 업무라는 활용의 영역은 다르지만 AI 분야에서 개발과 운영의 실제 경험을 오랫동안 쌓아온 창업자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두 팀이 가진 기술력과 잠재력,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제시한 향후 기술 적용 방안과 자사 서비스의 명확한 청사진이 투자의 이유”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AI가 주도하는 기술의 변화와 확산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관련 기업들의 약진이 산업 전반에서 두드러지고 있어 더벤처스도 AI 관련 기업들을 관심있게 지켜보며 투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엔젤라운드, 제31회 투자 IR 참가자 모집

1004파트너스는 자사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초기 투자 유치 플랫폼 엔젤라운드(Angelround)가 다음달 투자 유치 IR에 참여할 개인이나 기업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기업은행, 2024년 상반기 IBK창공 데모데이 개최

IBK기업은행은 오는 29일부터 양일간 서울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IBK창공(創工)’의 2024년 상반기 데모데이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IBK기업은행에 따르면 이번 데모데이는 상반기 육성...

미래 항공 모빌리티 스타트업 에어빌리티, 중기부 ‘초격차 스타트업 1000+’ 선정

미래 항공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기업 에어빌리티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는 10대 신산업...

KOBA 2024 현장 속으로… 클론보이스, 모션캡쳐, AI 영상 검색 및 편집 기술 돋보여

이날 기술력으로 승부하는 국내 기술 기업들에 대한 관심 역시 적지 않았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다국어 자막 생성과 더빙을 서비스 ‘레터웍스’를 개발한 스타트업, ‘트위그팜’은 이날 행사 부스에 생성형 AI 기반 클론보이스 더빙 기능을 소개했다. 모션테크놀로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지난 3월 미국 샌플란시스코에서 열린 ‘GDC 2024’에 첫 선 보인 ‘YanusSTUDIO’ 등 4개의 체험존을 운영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씨이랩은 자사 플래그십 서비스 ‘VidiGo(비디고)’ 내 AI 영상 검색 기술을 탑재한 ‘VidiGo Search Engine(비디고 서치엔진)’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