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 UAM 제작사 오토플라이트와 MOU 체결

국 선전에서 열린 AutoFlight 시연회장에서 신민 본에어 대표이사(왼쪽)와 Kellen Xie 오토플라이트 부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본에어)

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는 UAM 기체 제작사인 AutoFlight (오토플라이트)와 기체 국내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본에어 측은 “지난달 27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AutoFlight의 UAM 기체 비행시연 행사 후 MOU가 체결됐다”며 “기체의 비행성능을 선보인 후 체결되어 더욱 뜻 깊은 자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본에어에 따르면 이날 시연은 AutoFlight의 ‘Prosperity I’ 기체 두 대가 동시에 원격제어를 받으며 편대비행을 했다. 세계 최초로 바다를 건너는 이번 시연에서 Prosperity I은 65db의 적은 소음과 고도 150m를 유지하는 안정적인 비행으로 홍콩과 마카오 사이의 해협 55km 구간을 20분만에 횡단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40년까지 약 6000억달러(약 800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UAM시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eVTOL(전기 수직이착륙) 산업이 더욱 빠르게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AutoFlight은 독일과 중국에 기반을 둔 UAM 기체 제조사로, 이번에 선보인 4인승 eVTOL 기체 ‘Prosperity I’는 최대속도 시속 200km,  한번 충전에 250km 거리를 운항할 수 있다. AutoFlight은 올해 상반기 안으로 감항당국(CAAC)의 화물운송용 기체 형식증명 승인 후 본격적인 상용화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AutoFlight의 Kellen Xie 부사장은 “한국은 도심 항공교통 산업에 가장 적극적인 국가로 이번 본에어와의 협업을 통해 도심 항공교통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제시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 시장 진출을 계획 중인 본에어는 AutoFlight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기체 20대를 매입할 예정이다. Maas 플랫폼이 구축되지 않은 국가에서 eVTOL이 비행할 수 있는 법적인 환경이 갖춰지게 되면 본에어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다.

본에어는 그전에 먼저 헬리콥터를 이용한 에어택시 서비스 Maas 플랫폼을 구축한 후 UAM 서비스 환경이 갖춰지면 eVTOL 기체를 도입해 서비스를 이어갈 계획이다. 여기에는 국내 도입방안도 포함돼 고려되고 있다.

신민 본에어 대표는 “승객을 운송하는 도심 교통 서비스의 특성상 안전성 검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안전성과 유지관리가 뛰어난 Lift-Cruise 형태를 지닌 AutoFlight의 기체를 눈여겨 봐왔다”며 “이번 AutoFlight과의 협업을 통해 본에어 플랫폼에 UAM 기체 운영 관리 솔루션을 추가 개발해 글로벌 진출도 함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서울대생들이 만든 소셜 스타트업, ‘시공간’ “LLM 활용, 대화형 챗봇으로 시각장애인의 온라인 쇼핑을 돕는 서비스 만들었습니다”

시공간이 개발·출시한 서비스는 총 세 가지다. 우선 대표 서비스인 ‘픽포미’를 들 수 있다. 이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쇼핑 서비스로 다양한 상품 정보를 LLM(거대언어모델) 기반 AI로 요약해 시각장애인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브로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진 해설 서비스로, ‘글공방’은 자체적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체텍스트 제작이 어려운 기업들을 위한 ‘대체텍스트 제작’ B2B 서비스로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

AI의 파괴적 혁신···2D 레이더 지도를 몇분만에 3D지도로

최근 전세계적으로 지진 발생 소속이 부쩍 잦아진 것 같다. 요 근래만 해도 일본 근해의 지진이 있고 뉴욕지진, 대만 지진이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런 지진이 발생했을 때 도시지역이라면 재난 발생지역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3D지도가 긴요해진다. 때마침 IEEE스펙트럼은 독일 뮌헨 분데스베어대학교가 이런 지도 제작을 단 몇 분 만에 만들어줄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했다.

아이폰 판매량은 급감하고 삼성 이익은 900% 증가하는 이유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소비자가 자국 브랜드로 눈을 돌리고,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장 1위 왕좌 탈환으로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중국에 대한 외국 칩 기술 접근을 제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화웨이는 놀라운 성능의 메이트60를 공개하면서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삼성은 이미 AI에 올인하고 이를 스마트폰을 통해 적극적으로 선보이는 가운데, 애플은 아직까지도 AI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계관 그리드원 대표 “생성형 AI에 OCR, RPA로 눈과 손 달아, 사람처럼 직접 행동하는 AI 에이전트를 소개합니다”

LLM 기반 생성형 AI에  OCR, RPA 역량 더하니… 스스로 사람처럼 작업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됐다 API 없이 모든 앱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