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엘, 전 세계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시스템 중 34위 차지

글로벌 AI 커뮤니케이션 기업 딥엘(DeepL)은 6일 자사의 엔비디아 기반 시스템이 슈퍼컴퓨팅 2023(SC23)에서 공개된 ‘톱500(TOP500)’에서 34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딥엘 시스템의 연산 능력은 21.85 페타플롭스(PF)다. TOP500 프로젝트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비분산형(non-distributed) 컴퓨터 시스템 500대의 순위와 세부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딥엘은 지난 8월, 엔비디아 DGX 슈퍼팟(SuperPOD)를 도입하여 AI 번역 및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확장했다. 델타 컴퓨터 프로덕트(DELTA Computer Products)에서 공급하는 68개의 엔비디아 DGX H100 시스템과 함께 DGX 슈퍼팟을 추가로 도입한 것이다.

딥엘에 따르면 이러한 슈퍼컴퓨팅 시스템 규모는 상용 구축으로는 유럽 내 최초 사례이다. 신규 도입된 엔비디아 DGX 슈퍼팟은 딥엘의 기존 서버와 함께 신재생 에너지로 구동되는 스웨덴의 친환경 데이터센터에 설치됐다.

딥엘의 엔비디아 DGX 슈퍼팟 도입은 세계에서 가장 앞선 AI 커뮤니케이션 툴을 제공하기 위해 거대 언어 모델을 지속해서 학습시키는 딥엘의 기술적 측면에서의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개별 서버와 함께 작동해 딥엘 제품을 구동하는 고급 신경망을 최적으로 학습시키는 슈퍼컴퓨터 능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 확장된 컴퓨팅 시스템을 통해 언어 모델 출시 기간(Time to Maret, TTM)까지 단축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각 DGX 시스템에는 서버 내 초고속 GPU 간 통신을 위해 엔비디아 NV링크(NVLink) 인터커넥트를 통해 연결된 8개의 엔비디아 H100 텐서 코어 GPU가 내장돼 있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또한 인-네트워크 컴퓨팅 기술이 적용된 엔비디아 퀀텀-2 인피니밴드(NVIDIA Quantum-2) 네트워킹 플랫폼을 통해 클러스터 내 모든 GPU의 서버간 고속 통신이 보장된다.

딥엘은 이를 통해 확장 가능한 성능과 거대 모델 학습 및 복수의 학습 워크로드 실행 등 다양한 구성에서 컴퓨팅 클러스터의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야렉 쿠틸로브스키(Jarek Kutylowski) 딥엘 창업자 겸  CEO는 "R&D는 딥엘의 핵심 가치 중 하나로, 우리가 고품질 번역을 제공하는 최첨단 신경망을 개발할 수 있었던 비결"이라며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팀의 전문성과 독창성은 물론, 강력한 컴퓨팅 리소스 가용성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모델 규모를 확장하는 데 있어 속도는 핵심 요소이기에 새로운 엔비디아 DGX 슈퍼팟 클러스터는 게임 체인저”라며 “기존 학습 역량에 새로운 클러스터를 결합함으로써 앞으로 딥엘 사용자에게 더욱더 향상된 서비스와 기능을 제공할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라이프시맨틱스 ‘혈압 예측 AI', 확증 임상 성공…혈압 예측 정확도 입증

AI기술 기반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는 ‘혈압 예측 AI’의 확증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혈압 예측 A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주관하는...

‘오픈AI·엔비디아·아마존’ 합류한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를 알아보자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아마존 등 인공지능 분야의 빅테크들이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에 엄청난 자금을 투입했다. 피규어AI는 차세대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을 맺을 계획으로 알려져 더욱 주목받고 있다.

MWC2024 관객 홀리다···‘자동차 닮은’ 첫 플라잉카가 궁금하다

‘하늘을 나는 차’(플라잉카) 등장 약속은 전혀 새롭지 않다. 많은 스타트업들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라는 공상과학 소설(SF) 속 꿈을 실현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그들의 플라잉카는 ‘자동차’(카)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스타트업이 만든 플라잉카는 집밖 도로 위를 달리는 승용차들처럼 생긴 플라잉카로는 세계 유일의 모델이다. 최근 주변 자동차(세단형 승용차)를 그대로 닮은 형태의 플라잉카 개발 회사가 대중앞에 시제품까지 선보이며 내년 말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AI로 다크웹 계정 유출 탐지...S2W, 해외 11개국 대상 기술 공개

데이터 인텔리전스 기업 S2W(에스투더블유)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의 기업과 기관 대상으로 29일 글로벌 웨비나를 개최, 다크웹 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