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로보틱스, 소상공인 대상 실 구입가 420만 원에 서빙로봇 선보여

로봇 플랫폼 전문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서빙로봇에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지원금 혜택이 적용된다고 3일 밝혔다. 혜택 적용 시 AI 자율주행 서빙로봇의 실 구입가 420만원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관하는 ‘2024년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은 소상공인 사업장에 서빙로봇 등 스마트기술 도입을 지원해 디지털 시대에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상시근로자 5명 미만의 소상공인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 및 직영점도 가능하다. 신청은 이달 15일까지 ‘소상공인스마트상점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소상공인스마트상점 제휴카드로 12개월 무이자 할부 적용이 가능하며, 140만원의 부가세 환급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지난달 정식 출시한 레인보우로보틱스 서빙로봇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서빙로봇이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하면서 축적된 로봇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핵심부품 및 소프트웨어로 서빙로봇을 개발했다. 이는 품질과 가격경쟁력에서 타사 제품과 비교해 차별성을 갖췄다는 것이 레인보우로보틱스의 설명이다.

서빙로봇에는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을 위해 특허 출원한 '그리드 프리 슬램(Grid-Free SLAM)'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위치 정밀도가 향상됐고, 대화형 인터페이스(UI)를 통해 초보자도 손쉽게 세팅 및 운영이 가능해 졌다.

서빙은 물론 퇴식 등 목적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3면 트레이 개방구조를 적용했고, 최대 5개 트레이까지 탑재할 수 있다. 더불어 직원용 호출벨 연동 시스템 및 다수의 서빙로봇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모드’까지 소상공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레인보우로보틱스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선정으로 소상공인에게 소비자가 1400만원 서빙로봇을 420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소상공인분들이 타사 제품 대비 가격적, 기능적 경쟁력을 갖춘 자사 서빙로봇을 통해 매출과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삼쩜삼, 가수 윤종신과 함께한 ‘5월엔 삼쩜삼’ 브랜드 필름 공개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Jobis&Villains)가 5월 종합소득세 정기 신고를 앞두고 가수 윤종신과 함께한 ‘5월엔 삼쩜삼’ 브랜드 필름을 공개했다. 자비스앤빌런즈는 5월 종합소득세 정기...

서울로보틱스, 이노비즈 AA등급 획득… 산업용 자율주행 분야 기술력 인정받아

산업용 자율주행 기업 서울로보틱스는 24일 이노비즈(기술혁신형중소기업 인증) AA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노비즈 인증은 기술혁신에 앞장서고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뛰어난 중소기업을 선정해...

딥서치, AI 기반 온라인 M&A 마켓플레이스 ‘리스팅’ 론칭…’소규모 M&A 시장 혁신 예고’

기업 데이터 기반 AI 플랫폼 딥서치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소규모 M&A(인수합병) 딜을 중개하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리스팅’을 론칭했다고 24일 밝혔다. 딥서치에...

B2B AI 스타트업 ‘달파’, 설립 1년만에 프리A 120억 투자 유치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가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 B2B AI 스타트업 달파가 시드 투자 유치 이후 10개월 만에 120억원 대규모 후속 투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