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 블록체인 도입 필요할까?

[AI요약] 최근 대규모 공개 서비스, 특히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블록체인 활용에 대한 논의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기본적으로 메타버스는 블록체인 없이도 존재할 수 있는 가상현실 공간이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을 때 더 나은 효용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메타버스에 블록체인 기술 활용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블록체인 기술의 최대 활용처인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기를 맞이함에 따라 최근 대규모 공개 서비스, 특히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블록체인 활용에 대한 논의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탈중앙화된 분산 컴퓨팅 능력과 데이터 위변조 방지 관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인공지능(AI)와 가상현실(VR) 세계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블록체인 전문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4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포드 대학의 가상현실 전문가인 제레미 바일렌손 교수와 인터뷰를 통해 메타버스 시장에서 블록체인 활용의 가능성을 진단했다.

제레미 바일렌손 교수는 세계경재포럼 패널 토론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기본적으로 메타버스는 블록체인 없이도 존재할 수 있는 가상현실 공간이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을 때 더 나은 효용성을 제공받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2003년 탄생한 최초의 대중적인 메타버스 게임인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를 예로 들었다. 이용자 계정 7000만개 규모를 지녔던 세컨드 라이프는 당시 기준으로 매년 약 5억달러 규모의 가상 경제를 운용했다. 이 당시 블록체인은 존재하지 않았고 비슷한 유형의 분산형 컴퓨팅 자원을 사용할 생각도 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나 특정 기업과 플랫폼에 의존적이지 않은 개방형 메타버스 세계에서는 보다 독립적이고 탈중앙화된 디지털 자산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과거와 달리 (페이스북의) 메타에서 확보한 디지털 자산을 구글이나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도 동일한 가치를 인정받거나 활용하고 싶다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하다.

제레미 바일렌손 교수는 여기에 메타버스 시장에서 블록체인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예견하고 있다. 암호화폐처럼 기반 시스템이 아닐 수는 있어도 디지털 자산을 취급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기술적 배경이 될 것이라는 견해다.

바일렌손 교수는 "메타버스 세계에서도 지속적이고 일관성 있는 디지털 자산의 중요성이 강조될 것이다. 서로 다른 플랫폼에서 특정 아이템 혹은 대체불가토큰(NFT) 기반 디지털 자산의 유통을 위해서라면 어떤 방식으로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여지가 큰 것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전 세계 메타버스가 하나로 통일되지 않는 한, 서로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 간의 투명성과 상호운용성을 제공하는 데 있어 블록체인 만 한 기술이 없다. 더 나가가 메타버스 시장에서 가치 교환 수단 즉, 디지털 화폐는 곧 메타버스판 암호화폐의 활용으로도 연결될 것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메타버스 시장에서도 킬러 앱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메타버스 플랫폼의 발전이 앞으로도 상당기간 진행 단계에 있으며, 다양한 잠재 변수가 있는 만큼 메타버스에서 블록체인의 가치가 구체화되기까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