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한정판 헤드셋으로 '퀘스트' 생태계 확장

Meta has announced partnerships with several manufacturers, including Microsoft, Asus ROG, and Lenovo, to bring a variety of limited-edition mixed reality headsets to market. Microsoft and Meta collaborated last year to bring Xbox Cloud Gaming (Beta) to Meta Quest, and they are now working together again to create a limited-edition Meta Quest device inspired by Xbox. Meta has also decided to expand its Horizon OS, allowing users to access apps in multiple ways beyond its own app store. Asus ROG will develop a new performance gaming headset, while Lenovo plans to create mixed reality devices for productivity, learning, and entertainment. These partnerships demonstrate Meta's commitment to providing users with diverse options in the mixed reality space.

메타는 마이크로소프트, 에이수스 ROG, 레노버 등 여러 제조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다양한 한정판 혼합 현실 헤드셋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메타는 작년에 메타 퀘스트에서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이밍(베타)을 제공하기 위해 협력했으며, 이번에는 엑스박스에서 영감을 받은 한정판 메타 퀘스트 기기를 만들기 위해 다시 협력하고 있다. 메타는 또한 호라이즌 OS를 확장하기로 결정했으며, 사용자가 자사 앱 스토어 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앱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수스 ROG는 새로운 성능 게이밍 헤드셋을 개발할 예정이며, 레노버는 생산성, 학습,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혼합 현실 기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Meta Quest's Horizon OS opens up to third parties - and Xbox is among the first to hop on board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