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부모님 안부전화, 아직도 ‘유선전화’로 하세요?

[AI요약] 미국 통신업체들이 전통적인 구리선 기반 전화 시스템 회선 대신 광섬유, 이더넷 등 더 빠르고 진보된 기술로 교체하기 위한 대대적인 움직임을 시작했다. 이는 구리 네트워크를 통해 제공되는 전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진행되고 있는 조치지만, 노인 사용자들과 병원, 공장 등 일부 지역과 영역은 여전히 안정적인 유선전화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노인 사용자와 특정 지역 및 영역에서는 여전히 유선전화가 필요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지=centurylink)

유선전화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준비를 시작했다.

미국에서 단계적으로 폐지될 유선전화 서비스 현황과 전망에 대해 CNN, 폭스뉴스 등 외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통신업체 AT&T는 지난주 캘리포니아주 공공서비스위원회에 기존 유선전화 서비스 중단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AT&T와 또다른 통신업체 버라이즌은 향후 몇년내 새로운 인프라를 운영하기 위해 유선전화 서비스 중단을 요청한 바 있다.

통신업체들의 이러한 유선전화 서비스 중단 요청은 POTS(Plain Old Telephone Service)라고도 알려진 오래된 구리선 기반 전화 시스템 회선을 광섬유, 이더넷 등 더 빠르고 진보된 기술로 교체하기 위한 대대적인 움직임이다.

미국뿐만 아니라 각국 통신업체들은 광섬유, 이더넷 액세스를 제공하고 구리선 자체를 포함한 오래된 장비를 폐기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 현재 프랑스와 영국에서도 이 과정이 진행 중이다.

이로써 소비자는 유선전화를 포기할지, 아니면 유선전화를 유지하는 대신 전화회사가 제시하는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해결 방법으로 인해 잠재적으로 더 높은 비용에 지출할지 결정해야 될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대안은 구식 유선전화만큼 안정적이지 않을수 있으며 오래된 장비를 새 장비로 전환하는 과정은 비효율적인 작업이 될 가능성이 크다.

변화의 일환으로 미국 통신업체는 고객에게 유선전화에 대한 대안을 제공하고 광섬유 케이블이나 LTE/5G와 같은 무선기술을 통해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로 변환하는 장치를 사용할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구리 유선전화의 전환이 65세 이상의 사용자들과 중소기업 소유주에게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노인이나 안정적인 전력이 필요한 지역에 사는 사용자 등 통신업체들의 서비스 변환으로 인한 영향은 꽤 광범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병원, 진료소, 진료실 등 아날로그 팩스 기기를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와 함께 소규모 기업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사용자는 약 200~400달러(약 53만원) 사이의 비용을 서비스 전환에 지불해야 될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는 건물 엘리베이터 내부의 아날로그 경보 및 비상전화 박스도 포함된다.

특정 영역은 이러한 변화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을수 있다. RCRC(Rural County Representatives of California)의 CEO인 패트릭 블랙록은 성명을 통해 AT&T의 신청에 ‘중요한 우려’가 있다며 캘리포니아 공공사업위원회에 신청을 거부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전통적인 유선전화 서비스는 현재 시골 지역사회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장 신뢰할수 있는 통신 도구이며 911에 안정적으로 액세스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재해가 발생하기 쉬운 지역에서는 구리 기반 유선전화 서비스가 제공하는 것과 비슷한 서비스 품질과 저렴한 안전망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업계는 2030년까지 미국 유선전화가 약 5%만 남게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유선전화가 사라지기 위해서는 수십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에서는 기업과 주거를 연결하는 약 1억개의 유선전화가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는 수년동안 더 많은 사용자가 다른 인터넷 기반 서비스와의 음성 통합을 지원하는 VoIP(Voice over Internet Protocol) 시스템으로 전환하도록 전화회사가 요금을 낮추는 것을 허용해 왔다.

통신업체들이 전통적인 구리선 대신 더 빠르고 진보된 기술로 교체하기 위한 움직임을 시작했다. (이미지=nextiva)

그러나 구리 유선전화 및 관련 장비를 완전히 없애는 데에는 몇가지 기술적인 주요 과제가 있다.

예를 들어, 유선 시스템을 갖춘 모든 건물이 장비의 위치를 아는 것은 아니다. 일부 건물은 공장 벽에 붙어 있거나 접근하기 어려운 방에 보관돼 있다. 제거 프로세스 중에 전화 서비스 담당자를 배치해야 하므로 완료 시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

또한 구리선 기반 시스템은 인터넷 기반 시스템과 달리 전원이 꺼진 경우에도 여전히 작동할 수 있기때문에 때로는 구리선이 VoIP 서비스보다 더 안정적일수 있다. 농촌 지역에는 신뢰할 수 있는 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없는 경우도 많다.

캘리포니아 공공 유틸리티 위원회는 AT&T 고객을 대상으로 주 전역의 구리선 유선전화 서비스 중단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앞으로 몇주 동안 3번의 대면 회의와 1번의 가상 공개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AT&T 대변인은 “구리 네트워크를 통해 제공되는 전화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며 “우리는 소비자가 요구하는 광섬유 및 무선과 같은 보다 진보된 고속 기술로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랙록 CEO는 “안타깝게도 일부 지역에는 아직 효과적인 셀 서비스 범위나 광대역 인터넷이 없지만 유선전화 서비스는 존재하고 있다”고 통신업체들의 서비스 전환을 우려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공동 창립자 세르게이 브린은 왜 '제미나이'를 엉망진창이라고 말했을까?

제미나이'는 구글이 2023년 12월 6일 공개한 차세대 거대언어모델(LLM) 기반 인공지능(AI)이다. 제미나이는 이미지를 인식하고 음성으로 말하거나 들을 수 있으며 코딩을 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춘 멀티모달 AI로 만들어졌다. 멀티모달은 다양한 모드 즉 시각, 청각 등을 활용해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 음성, 영상 등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을 말한다.

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 UAM 제작사 오토플라이트와 MOU 체결

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는 UAM 기체 제작사인 AutoFlight (오토플라이트)와 기체 국내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본에어 측은 “지난달 27일...

지란지교소프트, 업무 연결에 집중한 협업 서비스 ‘오피스넥스트’ 출시

지란지교소프트는 업무 필수 기능을 연결하는 협업 서비스 ‘오피스넥스트’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란지교소프트에 따르면 오피스넥스트는 메신저, 화상회의, 문서협업 등 기업에 필수적으로...

B2B 스타트업 위펀, 월 매출 100억 첫 돌파… 역대 최고 매출 경신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 플랫폼 기업 위펀은 지난달 월 매출 100억 원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위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