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하유, 중앙대학교에 챗GPT로 쓴 자소서 잡아내는 ’GPT킬러’ 공급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중앙대학교에 ‘GPT킬러’를 공급한다.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중앙대학교에 ‘GPT킬러’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GPT킬러는 지난해 무하유가 선보인 디텍트(Detect) GPT 솔루션으로,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챗GPT가 작성했다고 의심되는 부분을 탐지해 준다. 무하유 측은 “지난 12년간 AI 표절검사 서비스 카피킬러를 운영하며 축적해 온 문서 데이터와 한국어 자연어 이해(NLU) 노하우를 접목시켰다”고 설명했다.

중앙대학교는 2022년부터 무하유의 AI 기반 올인원 취업 지원 서비스인 'CK PASS'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CK PASS는 자기소개서 진단부터 직무 역량 검사, AI 면접 연습, 취업 컨설팅에 이르는 전체 취업 과정을 지원한다. 사이트 내에서 시간과 장소, 비용에 구애받지 않고 무제한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 및 기관에서 채용 시 사용하는 동일 프로그램으로 면접 대비가 가능하다.

중앙대학교 학생들은 CK PASS 내에서 자기소개서를 점검할 때 새로 추가된 GPT킬러를 활용해서 챗GPT가 작성한 문장을 체크해 볼 수 있다. 자기소개서 작성 시 본인이 AI를 얼마나 사용했는지 직접 확인하고, 무분별한 챗GPT 사용으로 인한 불이익을 사전 방지할 수 있다.

실제 대다수의 기업들이 입사지원자가 챗GPT로 작성한 자기소개서를 제출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매출액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1%가 챗GPT로 작성한 자기소개서에 대해 ‘독창성이 없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실제로도 챗GPT로 작성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65.4%가 불이익을 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종현 무하유 프로는 "생성형 AI를 활용해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경우, 구직자가 직접 작성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공정한 평가가 어려워진다”며 “일부 기업에서는 챗GPT를 사용한 것이 적발될 경우 불이익을 주거나, 아예 기업 차원에서 GPT킬러를 도입해서 자기소개서 평가에 활용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 프로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자가점검을 통해 스스로 무분별한 AI 사용을 막고, 원활하게 채용 과정을 통과하고 최종 합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위레이저,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 최우수상 수상

AI 기반 물류 데이터 관리 플랫폼 ‘와이즈컨베이’ 개발사 위레이저는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주최로 지난...

모비두 소스,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 공개

모비두의 쇼퍼블 비디오 솔루션, Sauce가 26일부터 양일간 개최되는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를 공개한다. 25일 모비두에 따르면 Sauce는 자사몰...

모인, 해외 송금 최저가 보상 이벤트 진행… 타사보다 비싸면 ‘차액 100%’ 보상

해외송금 전문 핀테크 기업 모인이 해외 송금 업계 최저가에 도전한다 모인은 자사 서비스를 통해 송금한 금액이 타 해외 송금 서비스보다...

엔씨소프트, 기업 분할…QA 서비스 사업 부문, 응용 SW 개발 부문 설립한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25일 QA 서비스 사업부문,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사업부문 등 2개의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한다고 밝혔다. 엔씨는 앞서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