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뛰기 시작한' 이재용 부회장…美 파운드리 공장 부지 확정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 이후 첫 해외 출장길에 오른다. 삼성전자의 미래 반도체 사업 기반을 다지기 위한 미국 출장으로, 미국내 두 번째 파운드리 공장 부지를 확정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가 기대된다.

14일 오전 이 부회장은 캐나다 삼성전자 인공지능연구센터 방문 후 미국으로 이동하는 출장길에 나섰다. 지난 8월 가석방 출소 후 첫 해외 일정으로, 미국 출장은 2016년 이후 5년만이다.

이번 이 부회장의 미국 출장은 회사의 반도체 사업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삼성전자가 170억달러(한화 약 20조원)을 투자해 미국내 두 번째 파운드리 공장을 짓기로 했는데, 이번 출장에서 공장 부지 확정 등 굵직한 의사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가운데)

최근 삼성전자의 경쟁사인 인텔, TSMC 등이 미국에서 파우드리 공장 착공에 나서는 등 글로벌 반도체 시장 경쟁구도가 복잡해 지고, 반도체 공급난 등 시장이 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삼성전자 또한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하다. 파운드리 사업에 있어 미국 시장의 중요성은 두 말 할 필요가 없다. 애플, 퀄컴, 엔비디아, AMD 등 핵심 고객사가 있으며, 자체 반도체 생산에 나선 구글, 테슬라, 페이스북 등의 물량 수주전에도 뛰어들어야 한다. 경쟁사에 비해 한발 늦은 삼성전자도 걸음을 재촉해야 한다.

삼성전자가 미국내 파운드리 공장 투자를 공언했지만 아직 부지 선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그동안 텍사스주 테일러시와 오스틴시, 애리조나주 굿이어와 퀸크리크, 뉴욕주 제네시카운티 등이 거론됐다. 언론 보도 등을 종합하면 텍사스주 테일러시가 유력한데, 이번 이 부회장의 출장에서 현지 주정부 등과 투자 조율을 거쳐 최종 확정지을 예정이다. 20조원의 투자 규모와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로드맵을 볼 때, 새로 지어질 미국 파운드리 공장에서는 최첨단 생산라인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근 미국 상무부가 요청한 반도체 기업의 정보 제공 건에 대한 논의를 비롯, 배터리 및 디스플레이 계열사 투자 등에 대해서도 미국 정부 및 기업들과 논의가 이뤄지는 등 삼성 그룹의 적극적인 행보가 예상된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