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에어택시 벤처 ‘위스크’에 뭉칫돈···5400억원 투자

항공업계의 거인 보잉이 실리콘밸리의 자율식 전기 에어택시 벤처인 ‘위스크’에 4억5000만달러(약 5390억원)의 뭉칫돈을 투자했다고 24일(현지시각) 발표했다. 보잉넥스트가 보잉 자회사 오로라 플라이트 사이언스를 통해 자율 항공기 시제품을 발표한 지 꼭 3년만이다. (사진=위스크)

항공업계의 거인 보잉이 실리콘밸리의 전기식 자율 에어택시 벤처인 ‘위스크(Wisk)’에 4억5000만 달러(약 5390억 원)를 투자했다고 24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위스크는 미국 최초의 자율 전기 여객기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전기식 에어택시는 도시의 혼잡을 해결하기 위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도 유망한 해결책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기반을 둔 위스크가 자율기능을 강조함에 따라 경쟁사에 비해 개발 시기가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마크 앨런 보잉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성명을 통해 “자율성이 규모를 푸는 열쇠”라며 “곧장 자율로 가는 것이 첫 번째 핵심 원칙”이라고 밝혔다.

보잉은 지난 2019년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 창업자가 설립한 키티호크 코퍼레이션으로부터도 지원받고 있는 이 회사에 합류했다. 보잉은 이전 투자 라운드에서의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에어택시 업계에 있는 다른 몇몇 회사들은 자율 서비스를 위한 첫 단계로 시범적 에어택시를 구상하고 있다.

위스크는 에어택시 상용화 시간표를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미연방항공청(FAA) 인증 5년 이내에 연간 약 1400개 항공편으로 4000만 명 이상을 운송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위스크 대변인은 “우리의 자율비행 최우선 접근법은 우리가 가장 먼저 시장에 진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래도 괜찮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의 기술진전과 자율 비행에서의 리더십은 우리가 완전히 자율적이고 확장 가능하며 접근 가능한 최초의 에어 택시로 시장에 진출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와 조비 에이비에이션 등 에어 택시 업계 경쟁사들의 기업 공개에 이어 나왔다. 조비 에이비에이션은 2년 후인 2024년 시범 에어 택시로 상용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는 시기에 맞춰 미국 인증을 받고 싶다고 말해왔다.

보잉은 지난 2019년 보잉 넥스트(Boeing NeXT)를 통해 플라잉카 시제품을 발표한 적이 있다.

보잉의 도시 항공 교통(UAM) 사업을 주도하는 보잉넥스트는 보잉 자회사 오로라 플라이트 사이언스를 통해 시제품을 설계하고 개발했다.

보잉은 지난 2019년 1월 보잉 넥스트(NeXT)가 오로라를 통해 개발한 플라잉카 시제품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워싱턴 D.C. 외곽에서 시험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보잉)

보잉은 길이 9m, 폭 8.5m인 이 자율식 전기이착륙(eVTOL) 시범기가 수도 워싱턴 D.C.외곽에서 시험됐으며 최대 80km 거리를 이착륙을 포함해 완전히 자율적으로 비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발표했다. 또 보잉은 최대 226kg까지 운송할 수 있게 설계된 무인 전기화물항공기(CAV)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보잉사의 미래 기술을 연구하는 오로라는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약 48km 떨어진 마나사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보잉은 2018년 매사추세츠공대(MIT)에 ‘미래 모빌리티’ 연구를 위한 연구소와 실험실 공간을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 시동… 부활 가능할까?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에 대한 커뮤니티 투표는 25일 마감 시간을 기준으로 찬성 65.5%, 반대 0.33%, 기권 20.98%로 과반수 이상이 표를 던지며 최종적으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새로운 테라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기반이 아닌 새로운 형식으로 27일부터 새로운 형태로 2.0 체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뛰는 인산철에 나는 리튬" 전기항공기 시대 열 '리튬 공기 배터리'까지… 잇따르는 리튬 배터리 혁신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뜩이나 특정국가에 쏠려있는 전세계 배터리 원자재 수급이 빠듯해졌고 가격도 급상승하고 있다. 다행히도 세계 곳곳의 배터리 연구원들이 혁신적 연구성과를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한정된 자원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 성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자율주행차 안전성 높인다...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후 2021년 3월 제정된 국제기준과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

키오스크의 미래? 무인 매장 직접 가보니… 힙해졌다!

최저임금 상승과 코로나19로 ‘무인(無人)점포’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주문부터 픽업까지 모든 것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매장도 생겼다. 하지만 늘어나는 무인점포에 비해 디지털 소외계층의 디지털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