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소비전력 25% 낮춘 저전력 스마트폰 OLED 패널 개발

삼성디스플레이가 소비전력을 25% 낮춘, 저전력 스마트폰 OLED 패널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편광판 대신 외광 반사를 막아주는 패널 적층 구조를 개발, 빛 투과율을 33% 높여 패널의 소비전력을 최대 25%까지 절감했다고 16일 밝혔다.

불투명한 플라스틱 시트(Sheet)인 편광판은 패널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이 픽셀 사이의 전극에 닿아 반사되는 것을 방지해 OLED 디스플레이의 시인성을 높여주는 부품이다. 일반적으로 빛은 편광판을 통과하면 밝기가 50% 이상 감소해 광 효율이 떨어지는 특성이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편광판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며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편광판 기능을 내재화 하면서 광효율은 향상시킨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기술을 'Eco²OLED™'로 브랜드화하고 최근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7개 국가에서 상표출원을 마쳤다. 'Eco²OLED™'는 저(低) 소비전력(Efficient power Consumption)과 더불어 플라스틱 소재 부품 사용을 줄인 친환경(Eco friendly Component) 부품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Eco²OLED™' 기술은 최근 공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3'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최초로 적용됐으며, UPC(Under Panel Camera: 카메라 모듈을 패널 하단에 배치하는 기술) 구현에도 기여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디스플레이의 빛 투과율이 향상되면서 패널 하단 카메라 모듈에 더 많은 빛을 전달, UPC 기반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사업부장 사장은 "'Eco²OLED™'는 OLED의 기본 구조를 바꿈으로써 패널의 광 효율을 높이고 소비전력까지 향상시킨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삼성디스플레이는 5G 및 대화면의 폴더블 스마트폰 확대 보급에 발맞춰 혁신적인 구동 기술과 유기재료 최적화로 패널의 소비전력을 줄이는 노력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HN빅풋, 세 자릿수 규모 신입·경력사원 대규모 공개 채용 ‘BIG Recruiting 2022’

NHN빅풋이 ‘BIG Recruiting 2022’라는 제목으로 세 자릿수 규모의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NHN빅풋은 지난 2월 NHN의 게임자회사 NHN픽셀큐브와 NHN...

두핸즈 ‘품고’, ‘2022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스타트업 부문 수상

풀필먼트 테크 기업 두핸즈가 ‘제25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스타트업 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로지스틱스대상은 한국로지스틱스학회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 국내...

베스핀글로벌, 대화형 AI 서비스를 위한 통합 플랫폼 ‘헬프나우 AI’ 출시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대화형 AI 서비스를 위한 통합 플랫폼 ‘헬프나우 AI(HelpNow AI)’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베스핀글로벌에 따르면 ‘헬프나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자산관리 플랫폼 기술 검증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애저(Azure)’ 기반 디지털 트윈 솔루션을 주축으로 전기차(EV) 배터리 자산관리 플랫폼 구축에 시동을 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대자동차그룹에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