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워치 6 리뷰, 혁명이 아닌 '진화'

Samsung's Galaxy Watch 6 is mostly a minor upgrade from its predecessor, the Galaxy Watch 5. Sure, it may have worked to improve some of the health tracking features. It also succeeded in giving the wearable a sleeker design while extending battery life. With this year's update, Samsung focused on expanding its wellness-focused features. This includes improved personalized sleep coaching and insights, the ability to personalize heart rate zone training during running sessions, improved GPS tracking for track runners, additional customization in the workout app, and the inclusion of irregular heart rate rhythm notifications.

삼성의 갤럭시 워치 6는 이전 모델인 갤럭시 워치 5에서 대부분 소폭 업그레이드 되었다. 물론 일부 건강 추적 기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을 수도 있다. 그리고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면서 웨어러블에 더 세련된 디자인을 부여하는 데에도 성공했다. 올해 업데이트에서 삼성은 웰빙 중심 기능을 확장하는 데 집중했다. 여기에는 향상된 개인 맞춤형 수면 코칭 및 인사이트, 달리기 세션 중 심박수 영역 트레이닝을 개인화하는 기능, 트랙 러너를 위한 향상된 GPS 추적, 운동 앱의 추가 사용자 지정, 불규칙한 심박수 리듬 알림 포함 등이 포함된다.

Samsung's Galaxy Watch 6 review: Evolution not revolution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퓨어 스토리지, AI 보안 강화...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

Pure Storage, a developer specializing in flash storage technology, announced on the 19th (local time) that it has introduced new features aimed at enhancing AI and security.

영국, 유럽에서 'GenAI' 스타트업 부문 1위 차지

The UK is home to the most generative AI (GenAI) startups across Europe and Israel, followed by Germany and Israel, according to research from venture capital firm Accel.

영국 경쟁시장국, HPE와 Juniper Networks 합병 조사 예정

Britain's top antitrust watchdog, the Competition and Markets Authority (CMA), said it will assess whether a potential merger between Hewlett-Packard Enterprise (HPE) and Juniper Networks (JNPR) would stifle competition.

Dell·슈퍼마이크로, xAI의 슈퍼컴퓨터에 서버 랙 제공

AI model training requires tens of thousands of GPUs. Tesla CEO Elon Musk said on his social media platform. Musk recently told investors that his artificial intelligence startup xAI plans to build a supercomputer to run the next version of its AI chatbot Gr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