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쩜삼, ‘삼쩜삼뱅크’로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 도전

세금 신고·환급 도움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가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가칭 ‘삼쩜삼뱅크’는 소상공인과 N잡러를 대상으로 하며, 지난 3년간 삼쩜삼 운영으로 체감한 노동 환경의 극적인 변화를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삼쩜삼뱅크’에 적용, 새로운 금융 시스템을 통해 세금에 이어 금융에서도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방침이다.

자비스앤빌런즈 삼쩜삼뱅크는 1금융권에서 금융 혜택을 받는 근로소득자나 사업자는 물론 근로소득을 유지하면서 개인 사업을 운영하거나 파트타이머, 프리랜서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N잡러를 주요 대상으로 보고 있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 개인 사업자도 포함된다.

혜택을 받지 못했던 고객들을 안정적이 제도적 금융 시스템으로 유입시킴으로써 기존 금융권과의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20년 5월 삼쩜삼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자비스앤빌런즈는 지난 3년간 세무 영역에서 사각지대에 있던 고객들의 세금 신고 및 환급을 도왔다. 이를 통해 1,800만 명의 고객을 모았으며, 누적 환급액은 9,099억 원을 기록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무엇보다 서비스 초기에는 2030세대의 관심이 집중되었으나 최근에는 5060세대가 전체 고객의 16%를 차지하고 21년 이후 6070세대 유입이 300% 이상 증가하는 등 세대 경계도 없애 대표적인 국민 서비스로 인정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세금 외에도 개인이 놓치고 있던 부가서비스를 한눈에 살펴보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머니가드’와 같은 비세무 서비스를 내놓아 고객이 인지하지 못했던 불편함까지 삼쩜삼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계속해서 혁신을 이어 나가고 있다.

자비스앤빌런즈 김범섭 대표는 “자비스앤빌런즈가 준비하는 4번째 인터넷뱅크 ‘삼쩜삼뱅크’는 기존 전통 금융 및 1, 2세대 인터넷 금융에서 혜택을 받지 못했던 국민들이 1금융권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하며 “삼쩜삼뱅크의 추진에 대해 컨소시엄 구성과 함께 내년 상반기 예비인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공동 창립자 세르게이 브린은 왜 '제미나이'를 엉망진창이라고 말했을까?

제미나이'는 구글이 2023년 12월 6일 공개한 차세대 거대언어모델(LLM) 기반 인공지능(AI)이다. 제미나이는 이미지를 인식하고 음성으로 말하거나 들을 수 있으며 코딩을 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춘 멀티모달 AI로 만들어졌다. 멀티모달은 다양한 모드 즉 시각, 청각 등을 활용해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 음성, 영상 등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을 말한다.

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 UAM 제작사 오토플라이트와 MOU 체결

도심 항공교통 서비스 본에어는 UAM 기체 제작사인 AutoFlight (오토플라이트)와 기체 국내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본에어 측은 “지난달 27일...

지란지교소프트, 업무 연결에 집중한 협업 서비스 ‘오피스넥스트’ 출시

지란지교소프트는 업무 필수 기능을 연결하는 협업 서비스 ‘오피스넥스트’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란지교소프트에 따르면 오피스넥스트는 메신저, 화상회의, 문서협업 등 기업에 필수적으로...

B2B 스타트업 위펀, 월 매출 100억 첫 돌파… 역대 최고 매출 경신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 플랫폼 기업 위펀은 지난달 월 매출 100억 원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위펀은...